돈봉투 기자회견 일파만파.."K수석은 아니다"

고승덕 "쇼핑백 안에 돈봉투 잔뜩"

검찰 수사, 한나라 의원 및 원외위원장 등으로 넓어질 듯"폭로는 오해..돈봉투, 50년 정당정치 나쁜 관행"

최유경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2.01.09 16:49:52

고승덕 한나라당 의원은 9일 "제가 보고 받은 바로는 노란색 봉투 하나만 들고 온 게 아니라 쇼핑백 속에는 똑같은 노란색 봉투가 잔뜩 들어있었다. 여러 의원실을 돌면서 뿌린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2008년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을 폭로한 고승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혀 고 의원 외에도 상당수 의원들이 '돈봉투'를 직간접적으로 받았을 가능성이 커 논란이 확대될 전망이다.


▲ 한나라당 고승덕 의원이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돈봉투'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 연합뉴스

고 의원은 "제 의원실 여직원에게 노란색 봉투가 전당대회 하루 이틀 전에 배달 됐었고, 현금 300만원과 특정인의 이름이 적힌 명함이 들어있었다"고 했다.

그는 "깨끗한 정치를 하겠다는 소신에 따라 그 봉투를 거절하기로 하고 바로 돌려줬다"고 말했다. "정치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이런 일이 생겨 18대 국회에서 가장 정신적으로 충격을 많이 준 일 중에 하나였다"고 했다.

"돈 봉투 전당대회 문제는 우리나라 정당정치의 50년 이상된 나쁜 관행이었고 여야가 모두 자유로울 수 없는 문제"라고 일침을 가했다.

다만 고 의원은 '이 봉투를 전달한 사람이 김효재 현 청와대 정무수석'이라는 보도에 대해서는 "돈 봉투를 들고 온 사람이 K수석이 아니라는 것은 확실하다. 현재 검찰 조사가 진행중이기 때문에 더이상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일부에서 폭로라고 하는데 이는 폭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일부에서는 이 돈이 지방 원외지구당의 필요 경비를 충당하는 필요악적인 부분으로 생각하지만 그런 부분이 타파돼야 한다. 여야를 떠나 과거의 관행에 대해서는 "근본적이고 시스템적인 쇄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비대위가 이날 돈봉투 연루자는 19대 총선 공천에서 배제하겠다는 뜻을 밝히데 대해 "돈봉투 연루자는 돈 봉투를 받은 사람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즉 본인은 봉투를 즉시 돌려준 만큼 '배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뜻이다.

고 의원은 자신 외에도 돈 봉투를 전달받은 이가 많았음을 시사해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는 한나라당 의원과 지역위원장 전반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고 의원이 박희태 국회의장을 돈을 준 장본인으로 지목하면서 박 의장에 대한 검찰 수사는 불가피하게 됐다.

한편, 박희태 국회의장 측으로부터 300만원이 든 돈봉투를 받은 고승덕 의원실 여직원이었던 이모씨와 이를 박 의장 측에 돌려준 고 의원실 보좌관이었던 김모씨가 9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