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뒤뜰에 외계인 시체가‥" 브라질發 충격동영상

"조작이다" vs. "진짜다" 찬반양론 팽팽

입력 2011-10-05 13:49 | 수정 2011-10-10 13:32

브라질에서 외계인으로 추정되는 사체가 발견돼 진위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인터넷매체 로켓뉴스24는 "지난 1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충격적인 외계인 영상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며 브라질 국적의 한 네티즌(아이디 police1016)이 촬영·게재한 동영상을 소개했다.

이 네티즌은 "지난달 26일(현지시각) 브라질 이타주바 시(市)에서 촬영한 것"이라고 밝힌 뒤 "전날 밤, 개가 밤새도록 짖어대 이상하다고 여겼는데 다음날 아침, 집 뒤뜰에 나가보니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정체불명의 시체가 누워 있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네티즌이 촬영한 영상을 보면 지푸라기 위에 약 45cm 정도 크기의 바싹 마른 시체가 누워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로켓뉴스24의 보도에 의하면 이 시체의 손가락은 세 개, 발가락은 두 개인 것으로 전해졌다.

괴기스러운 형체의 시체를 발견한 뒤 두려운 마음이 들어 사흘간 집을 비웠다고 밝힌 이 네티즌은 "나중에 다시 뒤뜰에 가보니 시체는 온데간데 없었고 에메랄드빛 액체만 바닥에 남아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동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조작 여부'를 놓고 찬반 양론을 벌이는 분위기.

한 네티즌은 "전에도 비슷한 모양의 외계인 시체 사진을 본 적이 있는데 나중에 가짜로 판명났다"며 "해당 영상 역시 조작물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은 "멕시코의 한 농부가 포획했다는 외계 생명체는 DNA 조사 결과 조작된 생물이 아니라는 결론이 나왔었다"며 "진짜라는 근거도 없지만 가짜로 여길만한 근거도 현재로선 없는 만큼, 섣불리 판단할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