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주유소 세차장서 가스폭발..7명 사상

입력 2011-09-24 16:01 | 수정 2011-09-24 19:46

24일 오전 10시30분께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A주유소에 딸린 기계식 세차장에서 가스가 폭발해 세차장 종업원, 손님, 행인 등 3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숨진 3명은 종업원 권모(48)씨와 종업원 루펑(25)씨, 세차 중이던 손님 김모(47)씨로 밝혀졌다.

부상자는 종업원 안모(37)씨와 행인 허모(52ㆍ여)씨, 백모(32)씨, 이모(68)씨로 폭발 당시 발생한 열에 의해 화상을 입거나 골절상 등을 입었다.

또 세차장 건물과 인근 주택가의 유리창이 모두 무너져내리거나 깨지고, 세차 차량 10여대가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파손돼 일대는 유리 파편과 차량 잔해, 뒤섞인 인파로 한때 아수라장이 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가 발생한 이후 5시간 이상 대형 포클레인 등 중장비를 동원해 건물과 차량 잔해를 치우는 등 복구작업을 계속했다.

이로 인해 이 일대에는 한때 구조인력, 취재진, 주민 등이 엉켜 혼잡이 빚어지기도 했다.

목격자들은 "'쾅'하는 폭발음이 크게 한번 울리더니 세차장 벽이고 승용차고 전부 사방으로 날아가고 없었다"라거나 "거실에 앉아있었는데 '쾅'하는 굉음이 나더니 집까지 흔들리더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현장 복구가 마무리되는 대로 경찰은 세차장 지하에서 가스 탱크가 발견된 점과 이곳이 지난해 유사석유 판매업소로 적발된 적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하는 한편 세차장 관계자와 목격자 등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