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美부부 "아기 이름 '페이스북 투표'로 정할래요"

입력 2011-09-24 06:18 | 수정 2011-09-24 13:12
곧 태어날 아기의 이름을 놓고 의견 일치를 보지 못한 미국의 20대 부부가 아기이름을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facebook)'을 통한 공개 투표에 부쳐 화제가 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시카고 선타임스 등에 따르면 시카고 교외에 살고 있는 린지(24)와 데이브 메스크(27) 부부는 내년 1월에 태어날 아기 이름을 페이스북 투표로 결정할 계획이다.

이들은 "최근 태아가 딸이라는 사실을 확인한 후 작명에 들어갔으나 둘이 선호하는 이름이 달라 외부의 도움을 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내 린지는 첫 딸 이름 브리나(4)와 운율을 맞춰 맥키나로 하자는 의견인데 비해 남편 데이브는 매들린으로 하자고 맞섰다. 메스크 부부는 이 외에 에밀리와 애들린도 후보에 포함시켰다.

이들은 애초 페이스북을 통해 가까운 친구와 친척들의 의견을 모을 생각이었지만 아내 린지에게 페이스북 친구가 더 많다는 사실을 깨달은 데이브가 "투표를 페이스북 이용자 전체에 공개하자"고 제안했다.

메스크 부부는 지난 13일 '우리 아이의 이름을 지어주세요(Name My Child)'라는 타이틀로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한 뒤 투표를 실시 중이다.

데이브는 "부모님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시지만 투표에서 가장 많은 표를 얻는 이름이 딸의 이름이 될 것"이라며 "이 특별한 작명 과정을 딸에게 들려줄 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23일 현재 맥키나 157표(30%), 매들린 155표(30%), 에밀리 111표(21%), 애들린 97표(19%)로 맥키나가 매들린을 2표 차로 앞서고 있다. 투표는 아기가 태어날 때까지 계속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