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동영상] “블랙홀, 태양만한 별 삼켰다”…세계 최초 포착

입력 2011-08-25 09:38 | 수정 2011-08-25 11:03

‘거대 블랙홀’이 태양만한 크기의 별을 빨아들이는 장면이 세계 최초 포착됐다.

25일 뉴스전문채널 [YTN]은 “우리 은하에서 38억 광년 떨어진 한 은하 중심부. 태양보다 최대 수십억 배 무거운 ‘거대 질량 블랙홀’이 강한 중력으로 주변의 별을 빨아들여 산산조각 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별의 잔해가 블랙홀로 떨어지자, 레이저 빔 같은 강렬한 광선 다발이 직선으로 뿜어져 나왔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1975년 이론으로 예측됐지만 실제로 증명할 수 없었던 이 현상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관측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월 28일, 국내 연구팀을 포함한 6개 나라 공동 연구진이 거둔 성과다. 관측 가능성은 천억 분의 1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명신 서울대 교수는 "관측의 증거가 하나씩 쌓일수록 그 사실에 대한 확신이 서는데, 이번 관측을 통해서 이론적으로 예측됐던 현상을 발견함으로써 거대 질량 블랙홀의 존재에 대한 새로운 증거를 제시했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지 ‘네이처’에 실렸다.

▲ 별이 거대질량 블랙홀에 빨려들어가는 모습(NASA 동영상 스틸 컷).

 

▲ 우리나라 연구진이 포착한 거대질량 블랙홀이 별을 삼키는 과정.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민주당 '언론재갈법' 강행 시점에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가족 측이 일부 언론을 대상으로 사자명예훼손죄 소송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지자 야권에서는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라는 비판이 나왔다.박원순 유족 측 소송 추진에… 윤희숙 "2차 가해"국민의힘의 유일한 여성 대권주자인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2..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민노총 조끼가 백신보다 낫네" 국민 조롱

핫이슈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방역당국의 발표에 네티즌들은 "이제 집회를 막을 명분이 없어졌다"며 불안감을 토로했다. 또 "이제 마스크 쓰고 친구들 여럿과 놀러 가도 되나요" "민노총 가입하면 코로나 항체 생기겠네" 등 당국을 향한 ..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