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조경태 “난 일본인을 ‘왜놈’이라 부른다”

김영환, 일본사람의 경상도 표현이라고 정정하자

입력 2011-08-17 18:47 | 수정 2011-08-17 19:07

독도 도발 및 동해 표기 문제로 반일(反日) 감정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국회에서 일본인을 ‘왜놈’이라고 비하하는 발언까지 나왔다.

민주당 조경태 의원은 17일 열린 국회 지식경제위원회에서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에게 “일본 기업가 중에 ‘배부른 사자는 더 이상 사냥하지 않는다’고 말한 사람이 있는데 대한민국 기업가는 국민을 더 사랑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 과정에서 “제가 일본을 안 좋아해 ‘왜놈’이라고 부른다”고 했다.

격한 표현이 나오자 김영환 위원장이 만류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독도문제를 포함해 감정은 이해하지만 여기는 대한민국 국회다. 속기록에 왜놈을 ‘일본사람의 경상도 표현’이라고 정정해도 되겠느냐”고 제의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