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동영상] ‘괴생명체’ 포착 ‘충격’…“누구냐 넌”

입력 2011-08-08 11:13 | 수정 2011-08-10 11:21

▲ 사진 = ksax.com 캡쳐.

최근 미국 미네소타주의 한 도로 위.

차에 치여 숨진 동물 한 마리가 버려져 있다. ‘로드 킬’을 당한 것이다.

그런데 이 동물의 정체가 묘연하다. 외계에서나 있을 법한 상식밖의 외모 때문이다.

미 정부가 비밀리에 실험하다 생긴 괴생명체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이 동물을 최초 발견한 현지 주민인 레이시 일스는 “차 몰고 도로를 달리다 차에 치여 죽은 동물 사체를 발견했다. 그러나 털이 없어 개인지 고양이인지 구분할 수 없었다”고 했다.

최근 미국의 <KSAX TV>는 “미네소타주 알렉산드리아의 한 도로에서 숨진 채 발견된 괴생명체의 정체를 두고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체 불명의 동물은 등에 약간의 털만 나 있을 뿐 나머지 부위에는 털이 없다. 두 귀도 기형이다.

이에 괴생명체를 둘러싸고 오소리, 늑대, 개 등 무수한 추측이 나오고 있다. 심지어 ‘미 정부가 비밀리에 실험하다 생긴 동물이다’이라는 주장까지 제기되고 있다.

이 와중에 미네소타주 천연자원보전부(DNR) 관계자들조차 괴생명체의 정체에 대해 명확한 의견을 내지 못하고 있어 궁금증만 더욱 증폭되고 있다.

DNR 측은 <KSAX TV>와의 인터뷰에서 “머리만 보면 집에서 키우던 개일 수도 있다. 하지만 앞발의 긴발톱을 볼 때 오소리일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설명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이재명 설계, 유동규 집행, 이한성 관리… 드러나는 게이트"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천화동인1호' 대표인 이한성 씨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화영 전 부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이재명 지사 밑에서 부지사를 지냈다. 또 열린우리당..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을 것"

핫이슈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손에서 설계가 이뤄졌으며, 그것으로써 이미 범죄가 결정난 것"이라고 주장했다.윤 후보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 대장동 개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