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UFO, 러시아 공항 관제탑에 교신시도 했다”

야쿠츠크 공항...“고양이 울음과 비슷한 언어 청취”

입력 2011-03-03 18:25 | 수정 2011-03-03 18:26
시베리아 공항관제소가 “여성 외계인이 공항 관제탑과 교신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3일 “러시아의 야쿠츠크 공항 관제탑 근무자들이 UFO로 의심되는 비행물체가 시속 6000 마일의 엄청난 속도로 레이다에서 접근해 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공항 관제사들은 이어 “이 물체에서 ‘냐옹 냐옹’ 하는 고양이 울음과 비슷한 알 수 없는 언어로 교신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관제사들은 “비행물체의 전파 방해로 관제탑과 항공기와의 교신이 중단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공항 레이더에는 이 비행물체가 ‘00000'으로 표시됐으며 이 같은 표기는 이 비행물체가 식별번호가 없기 때문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민주당 '언론재갈법' 강행 시점에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가족 측이 일부 언론을 대상으로 사자명예훼손죄 소송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지자 야권에서는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라는 비판이 나왔다.박원순 유족 측 소송 추진에… 윤희숙 "2차 가해"국민의힘의 유일한 여성 대권주자인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2..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민노총 조끼가 백신보다 낫네" 국민 조롱

핫이슈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방역당국의 발표에 네티즌들은 "이제 집회를 막을 명분이 없어졌다"며 불안감을 토로했다. 또 "이제 마스크 쓰고 친구들 여럿과 놀러 가도 되나요" "민노총 가입하면 코로나 항체 생기겠네" 등 당국을 향한 ..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