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아들을 부르는 말

시부모가 며느리에게 "서연아!" "김민주!"하고 이름을 부르는 경우를 종종 봅니다.
아마도 친근감을 나타내거나 격의 없이 대하겠다고 그러는 모양인데, 며느리 이름을 함부로 불러서는 안되겠습니다.

▲ 김충수 전 조선일보 편집국 부국장.ⓒ뉴데일리

아들에게도 어릴 때 부르던 습관대로 "종철아!"하고 이름을 부르는 부모가 있는데, 아들이 장성하여 장가를 가게 되면 남 앞에서 함부로 아들 이름을 부르지 않는 것이 우리 언어 전통입니다.
장가들어 아직 아이를 낳기 전이라면 적당한 호칭이 없어 이름을 부를 수도 있겠습니다.
그러나 자녀를 낳으면 '아비'나 '아범'이라고 부르거나, 손자-손녀 이름을 앞에 붙여 '○○아범' '○○아비'라고 부릅니다.
며느리를 부를 때는 아직 자녀가 없을 때는 '새아가' '아가'라고 부르는 게 좋겠습니다.
그러나, 손자·손녀를 낳은 후라면 '아가' '새아가' 외에도 손자녀의 그 이름을 빌려 '○○어미' '○○어멈'이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어멈' '어미'라는 용어가 비하하는 말 같다고 쓰기를 꺼리는 이도 있습니다만, 윗사람이 자식 있는 며느리나 딸을 친근하게 일컬을 때나, 웃어른 앞에서 자기 아내를 일컬을 때, 집안 윗사람이 손자에게 그 어머니를 가리킬 때 등에 쓰는 것이 언어 전통 윤리에 맞습니다.
'아범'아비'의 경우도 마찬가지이겠습니다.
아들이나 며느리의 직장에 전화를 할 때는 상대방에서 부모인줄 모르므로 "김민주 좀 바꿔주시겠습니까?"처럼 성명만으로 지칭해서는 안 됩니다.
즉 성명 뒤에 '씨'를 붙여 "김민주 씨 좀 바꿔주시겠습니까?"하고 말해야 합니다.
성이나 성명 뒤에 직함을 넣어 "김민주 과장 좀 바꿔주시겠습니까?"라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
전화 받는 사람이 아들이나 며느리보다 아랫사람이라는 것이 확인되는 경우에는 "김민주 과장님 좀 바꿔주시겠습니까?"처럼 전화 받은 사람 입장에서 '님'을 덧붙여 말할 수도 있겠습니다.
조금만 주의를 기울인다면 언어생활이 한결 아름답고 즐거워집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