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위키백과, 어느 나라 지식인가?

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 등 북한 측 주장에 편향곳곳에 오류-왜곡...젊은 층에 왜곡된 가치관 심어

온종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1.01.27 10:19:20

지난해 한국 사회의 주요 현안이던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등이 위키피디아(위키백과)에서 상당히 사실과 다르거나 왜곡되게 설명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언론시민연대(이하 공언련)은 26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어 위키피디아의 현황 및 개선방향 토론회’를 열었다.


▲ 한국어 위키피디아.ⓒ화면 캡처

이날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20대가 인터넷 정보 검색 때 가장 많이 참고하는 위키피디아가 사실관계가 잘못된 지식, 왜곡된 지식이 올라와 있는 경우가 많다”고 입을 모았다. 또 “누가 작성하느냐에 따라 특정입장에 치우쳐 너무 부정적이거나, 너무 긍정적인 내용만 서술되어 있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참석자들은 특히 한국사회의 지난해 이슈였던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미디어법 개정, 4대강 사업, 한미 FTA, 무상급식, 교원능력개발평가, 교과학습진단평가(일제고사) 등 8가지의 경우 이슈에 따라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지적했다.
위키피디아는 누구든 ‘편집’을 눌러서 내용을 고칠 수 있으며, 목적에 관계없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자유 콘텐츠 사이트로, 위키미디어 재단(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소재)이 운영하고 있다. 북한 주민들도 접근해 콘텐츠를 작성할 수 있어 북한 당국이 한국어 위키피디아에 북한 체제를 선전하기위한 자의적인 콘텐츠를 올리거나, 혹은 악의적으로 남한관련 문서를 왜곡 수정해도 이를 제재하거나 단속할 아무런 장치가 현재로선 없다.

8대 이슈 중 문제되는 부분을 보면 천안함 폭침과 관련 위키피디아는 “정부는 실종자 수색작업에 참여했던 금양98호 선원들에 대해 ‘의사자’ 지위를 부여할 수 없다고 밝혔다”고 머니투데이 2010년 6월 8일자를 인용해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명백한 사실 오류다. 정운찬 당시 총리는 금양호 선원에 대해 의사자에 준하는 대우를 해주기로 약속했고, 실제 유족위로금이 3억5천만원 가량이었다. 또 천안함의 국방부의 실험이 후속실험에 의해 틀린 부분이 밝혀졌고, 국방부가 재실험 재조사를 부인했다는 설명 역시 사실과 다르다.
특히 위키피디아는 의문점만 쓰고 해명은 누락해 해명 누락으로 정보가 왜곡 전달될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4대강 사업과 관련해 위키피디아는 “(4대강 사업으로 인해)세종대왕릉과 효종대왕릉이 4대강 사업으로 침수될 수 있다.”고 쓰고 있다. 하지만 세종대왕릉은 여주보에서 2㎞ 떨어져 있고, 보 설치로 남한강 수위가 1m 상승되어도 침수위험은 없다는 자료가 있다. 그러나 위키피디아는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4대강 관련 부정확한 정보, 객관성이 결여된 자료를 여과없이 제공하고 있다.
미디어법에서도 오류가 발견된다.
위키피디아는 “KISDI의 보고서는 (중략) 영국의 OFCOM과 ITU통계를 인용하는 과정에서 수치가 바뀐 것이다” 고 서술되어 있다. 이 서술에 따르면 KISDI가 수치를 조작한 것처럼 인식되게 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는 것. ITU통계의 수치 자체가 문제가 있었고, 이를 인식하지 못한 상태에서 인용했다는 것이다.

이 같은 부정확성 및 왜곡의 근본적 원인은 출처에 있다고 공언련은 지적했다.
공언련은 “미디어 관련법 논란이나 교원능력개발평가, 교과학습진단평가(일제고사), 4대강 사업 등은 공식자료가 있는 내용인데도 신문기사를 더 자주 인용하고 있었다”며 “그러다보니 공식명칭보다 일정한 의미부여가 되어있는 명칭이 사용되고, 사업목적이 누락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4대강사업의 경우 ‘4대강 마스터플랜’의 공식사업 소개 대신 경향신문과 한경비즈니스 기사를 인용함으로써 토목공사의 이미지가 강조됐다는 것.
일제고사에 포함된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도 마찬가지다. 각 평가의 목적도 교과부가 제시한 내용 4가지 중 두 가지가 누락되어 있고 평가에 관한 견해도 전교조의 설문조사와 전교조 지역지부의 보도자료에 의존하고 있다는 것이 공언련의 설명이다.

공언련은 위키피디아가 “한미FTA에 대한 긍정적 설명 표현이 "예상된다", "언급되었다"라고 간접적으로 서술된 반면, 반대측 설명은 "불을 보듯 뻔하다"처럼 직접적으로 강하게 서술하고 있다”며 “서술방식이 부정적 입장에 치우쳐 있다”고 설명했다.

공언련은 “위키피디아는 장점도 있지만 대한민국 공동체를 해칠 수 있는 치명적인 오류들, 편향된 정보, 청소년과 젊은 층에게는 역사관이나 국가정체성 같은 핵심가치관 정립에 장애를 줄 수 있는 내용도 있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든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년 지식인들의 지식정화운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