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 상공 UFO들, 무슨 메시지 전하려?

8일엔 종로서 목격...지난해 7월엔 청와대 상공 질주한국, 출몰 빈번 국가 중 하나...실체 규명 노력 필요

입력 2011-01-16 13:57 | 수정 2011-01-16 14:00

전 세계적으로 UFO의 잦은 출현이 화제가 되고 있다.
또 새를 맞으며 물고기와 새, 심지어서는 귀뚜라미의 원인 모를 떼죽음이 지구의 종말 혹은 UFO와 관련된 현상으로 설명되기도 한다.
UFO는 지난해 중국에서 자주 목격돼 중국의 지방 공항이 일시 폐쇄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같은 UFO 붐에 한국은 예외일까? 일단 이 물음에 대한 답은 “아니다”이다. 한국 역시 UFO로 추정되는 비행체에 대한 목격담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UFO 추적센터가 입수한 최근의 목격담을 정리한다.

▲ 2008년 10월 12일 광화문 상공에 출현한 정체불명의 UFO.ⓒ한국UFO조사분석센터 자료

우선 가장 최근인 지난 8일 서울 상공에서 UFO로 추정되는 비행체가 목격됐다.
이날 밤 10시 20~30분경 서울 종로구 경운동 종로경찰서 건물 4층에서 종로서 방범순찰대 소속 의경 윤재상씨가 UFO 추정 비행체를 목격했다. 윤 씨는 이 비행체는 주황색과 백색, 노란 색, 희미한 연두색을 띈 금성의 2~3배의 밝기를 가지고 있었으며 종로타위 위에서 날아와 종로서 상공에서 방향을 선회, 대학로 방향으로 날아갔다고 말했다. 또 잠시 후에는 다른 비행체들이 명동에서 종로서 쪽으로 날아오는 것을 동료들과 같이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또 지난해 10월 24일에는 오후 3시 30분경 승용차로 퇴계로에서 남산순환도로로 진입하려던 은행원 김 모씨(37)가 동승한 다섯 살 아들이 창밖을 가리키며 “별이 있다”는 말에 시선을 돌리자 은색의 둥근 방광물체 30여대가 무리를 지어 을지로와 종로 방면으로 날아가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 씨는 “이 광경을 15분 동안 목격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나중에 집에 와 인터넷으로 검색을 해보니 신촌과 광화문에서 발견됐던 비행체와 같은 모습이었다”고 주장했다.

또 10월 7일엔 학생 김정수씨(21)가 이날 새벽 20분경 장안교 다리 상공에서 황금색의 시가형 비행체가 아주 낮게 날고 있었다고 추적센터에 알려오기도 했다. 또 8월에는 잠실 석촌호수 인근 빌딩 상공에서 짙은 회색의 정삼각형 비행체가 대학생 최 모씨에게 목격되기도 했다. 최씨는 이 비행체 귀퉁이마다 붉은 빛이 번쩍였으며 180도 회전을 했다가 수직상승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7월 25일 오후 5시엔 청와대 상공에 하얀 비행운을 남기며 비행을 하는 정체불명의 비행체 동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캠트레일로 추정되는 비행운을 남기며 비행금지구역인 청와대 상공을 비행한 이 비행체는 그 뒤 한 번 더 출몰하기도 했다.
캠트레일은 일반적인 비행운과는 다른 형태의 구름으로 소속을 알 수없는 항공기가 남긴 흔적이다.

캠트레일은 일반 비행운인 콘트레일과 완전히 다른 구름으로 콘트레일처럼 짧은 시간안에 사라지지 않고 양옆으로 서서히 퍼져서 안개구름의 형태로 바뀌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구름이 살포된 지역의 하늘은 원래의 푸른 모습이 사라지고 검고 어두운 회색 빛으로 변하게 된다.

추적센터가 당일 해당 시간대의 청와대 상공에서의 항공기 훈련 여부나 비행계획에 대해 문의했지만 군 당국은 “전혀 없었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9월 25일 오후 5시 10분에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은백색 계란형의 비행체가 추적센터 대표 허준씨에게 목격되기도 했다. 이 비행체는 인왕산에서 광화문으로 날아오다가 서울시청 쪽에서 구름에 가려 사라졌다. 허 대표는 “이 비행체가 상당히 강한 빛을 지속적으로 내뿜었다”고 증언했다.

이렇듯 UFO 또는 UFO 추정 물체의 출몰에 한국도 예외는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UFO 전문가들은 “UFO가 말 그대로 미확인 비행물체인 만큼 목격담 등에 황당하다는 지적이 있을 수 있지만 그 정확한 실체와 진실을 규명하려는 노력과 관심은 필요하다”며 “한국 역시 지구 상에서 UFO 출현이 많은 지역 중 하나인 점은 확실하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민주당 '언론재갈법' 강행 시점에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가족 측이 일부 언론을 대상으로 사자명예훼손죄 소송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지자 야권에서는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라는 비판이 나왔다.박원순 유족 측 소송 추진에… 윤희숙 "2차 가해"국민의힘의 유일한 여성 대권주자인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2..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민노총 조끼가 백신보다 낫네" 국민 조롱

핫이슈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방역당국의 발표에 네티즌들은 "이제 집회를 막을 명분이 없어졌다"며 불안감을 토로했다. 또 "이제 마스크 쓰고 친구들 여럿과 놀러 가도 되나요" "민노총 가입하면 코로나 항체 생기겠네" 등 당국을 향한 ..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