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뉴질랜드, `UFO 목격' 보고서 수백건 공개

입력 2010-12-22 18:25 | 수정 2010-12-23 09:34
뉴질랜드 국방부가 미확인비행물체(UFO) 목격과 외계인 접촉 등에 관한 기밀보고서 수백건을 22일 공개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1954~2009년 작성된 총 2천 페이지 분량의 이들 보고서는 공무원과 군 관계자, 민간항공기 조종사 등이 하늘에서 빛을 내며 움직이는 물체를 목격했다는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다.

보고서에는 목격된 비행접시 그림과 `파라오 가면'을 쓴 외계인에 관한 묘사, 외계인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글자 등 자료도 포함됐다.

뉴질랜드 공군은 보고서 공개에 앞서 "우리는 정보를 수집하는 위치에 있을 뿐 진상조사를 하거나 UFO의 존재를 입증하지는 않는다"면서 보고서 내용에 관해 언급하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눈에 띄는 내용으로는 1978년 뉴질랜드 남섬(South Island) 카이코우라에서 정체불명의 발광체가 두 차례 목격된 사건이 있다.

당시 각국 언론은 `UFO 발견'이라며 큰 관심을 보였으나 뉴질랜드 공군은 구름에 반사된 빛 등 자연현상일 개연성이 있다고 일축했다.

한편,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2012년 세계 종말이 찾아온다고 예측하는 각종 이론을 소개하면서 `외계인 침략설'을 이 가운데 하나로 제시했다.

신문은 각국 정부가 50년 이상 UFO의 존재를 추적해 왔음을 입증하는 사진과 영상 등 공식 자료와 더불어 외계인에게 납치됐다는 이들의 증언과 UFO 존재론자들의 주장 등이 그 증거라고 소개했다.

신문은 그러나 "우리가 2012년은 커녕 미래의 어느 때든 크고 검은 눈을 가진, 인간과 비슷하게 생긴 회색종(種)에게 지배당할 가능성을 시사하는 증거가 이 가운데 하나라도 있을까"라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민주당 '언론재갈법' 강행 시점에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가족 측이 일부 언론을 대상으로 사자명예훼손죄 소송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지자 야권에서는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라는 비판이 나왔다.박원순 유족 측 소송 추진에… 윤희숙 "2차 가해"국민의힘의 유일한 여성 대권주자인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2..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민노총 조끼가 백신보다 낫네" 국민 조롱

핫이슈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방역당국의 발표에 네티즌들은 "이제 집회를 막을 명분이 없어졌다"며 불안감을 토로했다. 또 "이제 마스크 쓰고 친구들 여럿과 놀러 가도 되나요" "민노총 가입하면 코로나 항체 생기겠네" 등 당국을 향한 ..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