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를 가리키는 말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서 남들에게 자기 아내를 가리켜 '내 와이프'라거나 '내 마누라'라고 하는 것을 종종 들을 수 있습니다. 고유한 우리 말이 있는데 '와이프'와 같은 외래어를 쓰는 것은 좋지 않은 습관이며 가볍게 보일 수도 있습니다. 또 '마누라'라 하는 것은 아내를 비하하는 말로 들릴 수도 있으므로 피하는 게 좋겠습니다. 더 나아가 자기 아내를 얕잡아서 '여편네'라 하거나, 농담조로 '밥데기'하는 말을 간혹이지만 듣게되는데 화자(話者)의 인격이 의심되는 용어입니다.
 


▲ 김충수 전 조선일보 편집국 부국장.ⓒ뉴데일리

일반 사회생활에서 아내를 말할 때는 '아내' '집사람' '안사람' '처'로 지칭하는 것이 적절합니다. 할머니, 할아버지나 어머니, 아버지에게 아내를 가리키는 말은 '그 사람' '저 사람' '이 사람'하거나 아이들 이름을 넣어 '♡♡어멈' '♡♡어미'라고 하는 것이 좋습니다. 부모와 같은 어른 앞에서는 아내를 낮추어 말해야 하므로 '♡♡엄마'라 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신혼 초에 어른들 앞에서 '♡♡씨' ‘영희’ ‘쟤’라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말은 부모 앞에서 쓸 수 없는 말입니다. 외조부모나 장인, 장모 앞에서는 '♡♡엄마'도 쓸 수 있는데, 이는 친부모와 달리 장인, 장모에게는 그 딸을 낮출 필요가 없기에 가능합니다. 형제자매나 형수, 제수, 매부 앞에서 아내를 일컬을 때는 '♡♡엄마' '집사람' '안사람' '처' 등을 두루 쓸 수 있습니다.
 
손아래 동생들에게는 그들의 입장에서 '네 형수' '너의 언니' '네 새언니'나 '형수' '언니' '새언니'라고 지칭합니다. 이렇듯 대화 상대에 따라서 아내를 지칭하는 말에 주의를 기울여야 무식하다는 소리를 듣지 않겠습니다.

김충수 전 조선일보 편집국 부국장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