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좌편향 보도 중단하라"

시민단체, "감정대로 쓰는 인터넷신문 존재 가치 없어"

황소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0.12.14 17:03:41

▲ 녹색전국연합, 라이트코리아, 한국네티즌연대, 사이버정화시민연대 등 보수단체는 14일 오후 마포구 상암동 오마이뉴스 사무실 빌딩 앞에서 ‘편파보도 시정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라이트코리아 제공

녹색전국연합, 라이트코리아, 한국네티즌연대, 사이버정화시민연대 등 보수단체는 14일 오후 마포구 상암동 오마이뉴스 사무실 빌딩 앞에서 ‘편파보도 시정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오마이뉴스가 "한미FTA, 연평도 포격, 4대강 관련 뉴스를 주요 이슈로 삼고 편향된 보도를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마이뉴스 기사를 보면 한미FTA도 하지 말아야 하고, 연평도 북 도발의 책임은 北보다 이명박 정부에 있고, 4대강 사업도 중단해야 맞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한미FTA는 국익을 위해 조속히 비준해야 하고, 북의 추가 도발시 단호히 응징해야 하며, 4대강 사업 역시 죽어가는 강을 살리기 위해 미룰 수 없는 치수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오마이뉴스가 “국가의 백년대계를 내다보고 추진하는 사업을 예산낭비 사업으로 몰아부치던 자들이 북한에 수십조원씩 퍼다 줄 때 단 한마디의 비판도 하지 않았다”며 “북이 핵을 개발하고 우리 영토에 포격을 가해도 북에 대한 비판보다는 정부와 군을 깍아 내리기에 광분하는 매체는 언론이 아니라 ‘종북쓰레기’ 또는 “종북찌라시‘로 부름이 적당하다”고 오마이뉴스의 보도 형태를 강하게 비난했다.
이날 회견을 주최한 라이트 코리아 봉태호 대표는 지난 2008년 촛불시위 당시 오마이뉴스의 보도도 문제 삼았다.
봉 대표는 “오마이뉴스의 왜곡보도로 인해 촛불시위대들에게 폭행 당하고도 가해자로 매도 됐으며, 이에 당시 기자를 명예훼손죄로 고소한바 있다"며 “사실과 다르게 자신들의 감정대로 왜곡, 편향보도를 하는 인터넷신문은 존재할 가치가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오마이뉴스가 인터넷신문으로 살아남기를 원한다면 좌편향적 시각으로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익을 훼손하는 보도를 자제하고 공정한 보도를 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들 단체는 ‘좌편향매체 바로잡기 시민모임’을 결성, MBC·한겨레신문·경향신문 등에 대해서도 ‘공정보도’를 촉구하는 활동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