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야"? 배우자 호칭

연애결혼이 일반화하면서 젊은 부부들이 서로를 부를 때 '자기'라고 부르더니, 요즘은 나이 든 축에서도 '자기야'하고 부르는 걸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자기'라고 부르는 것이 다정해뵈고 자연스럽다는 분도 있습니다만, 남편이나 아내를 '자기'라고 부르는 것은 올바른 말이 아닙니다.



아내나 남편을 서로 부르는 경우는 갓 결혼했을 때와 아이가 있는 경우, 그리고 나이가 든 시니어들의 호칭으로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결혼한 지 얼마 안 된 부부의 경우 호칭이 참 어렵습니다. 서로 '여보' '저기요' '♡♡씨' '여봐요' '어이' 등 여러 가지로 부를 수 있겠습니다만, '여보'라고 부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다만 서로 익숙지 않아 '여보'가 잘 안 나오면, 과도기적으로 '♡♡씨''여봐요'라고 부를 수 있겠습니다. 연애할 때 부르던 '오빠'를 결혼해서도 사용하는 아내가 있는데 이는 꼭 고쳐야하겠습니다. 자녀가 있는 젊은 부부의 경우도 '여보'라고 부르는 것이 좋으며, 아들-딸 이름에 기대어 '♡♡엄마' '♡♡어머니' '♡♡아버지' '♡♡아빠'라고 부를 수도 있습니다. 신혼 초에 쓰던 '여봐요'는 자녀를 둔 부부들도 쓸 수 있겠습니다. 이때 쯤 된 아내들이 남편을 '아빠'라고 부르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어렸을 때 아버지를 부르는 말인 '아빠'를 잘못 쓰는 말로 꼭 고쳐야할 호칭어입니다. 심지어 남편이 직장에서 승진했을 때 남에게 "우리 '아빠' 승진 했어요"라고 말하는 것을 들을 수 있는데, 친정아버지가 승진하신 줄로 오해하기 십상입니다.

서로에게 익숙해진 시니어가 되면 '여보'가 자연스럽게 나오겠지만, 때로는 자녀 이름을 앞에 붙여 '♡♡어머니''♡♡아버지', 혹은 손자-손녀 와 연계시켜 '♡♡할머니''♡♡할아버지'라고 불러 가족애를 일깨우는 것도 좋겠습니다.

나이 든 아내들은 남편을 '영감', 남편은 아내를 '임자'라 부를 수도 있습니다. 남편이 아내를 부를 때 '마누라'하는 건 상황에 따라 정감 가는 호칭이 될 수도 있겠지만, 아내들이 비하당하는 느낌을 가질 수도 있으므로 바람직한 호칭은 아닙니다. 한참 달콤할 시기인 신혼 부부 때나 나이 지긋한 시니어 때나 아내 혹은 남편에 대한 호칭은 '여보'가 가장 바람직합니다.

김충수 전 조선일보 편집국 부국장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