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美 월드와이드 쇼케이스 2만여명 운집

뉴욕·라스베가스·LA 공연 성황리 마쳐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0.11.22 17:26:49


JYJ(재중, 유천, 준수)가 19일 열린 LA 쇼케이스를 마지막으로 글로벌 데뷔 앨범 '더 비기닝(The Beginning)'의 월드와이드 쇼케이스를 성황리에 마무리,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치를 높였다.

JYJ는 지난 12일 금요일 LA의 쇼케이스를 마지막으로 뉴욕, 라스베가스 등 총 세 차례의 미국 쇼케이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LA공연을 끝으로 월드와이드 쇼케이스를 마무리하는 JYJ는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마지막 공연다운 절정의 라이브와 과감한 안무를 선보이며 미국 공연장을 가득 메운 6000여명의 환호에 답했다.

세 차례에 걸친 JYJ의 미주 지역 월드와이드 쇼케이스에는 총 2만 여명의 관객들이 공연장을 찾았고 횟수를 거듭할수록 팬들의 반응 또한 폭발적이었다. 아시아 투어에 이어 미주 지역 월드와이드 쇼케이스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됨에 따라 12월 미국에서 발매될 JYJ의 '더 비기닝' 앨범 활동에도 청신호가 켜지게 됐다.



특히 미국의 전설적인 프로듀서 로드니 저킨스는 JYJ를 지원 사격 하기 위해 쇼케이스 파티에 직접 참석, 인터뷰를 자청해 JYJ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미국 언론들도 JYJ에 대한 호평을 남기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JYJ는 "이번 세 차례 쇼케이스에서 보여준 미국 팬 여러분들의 뜨거운 응원 덕분에 미국 진출에 대한 자신감을 얻었다"며 "우리는 미국에 도전하는 것이 아니다. 언제나 그렇듯 우리 음악에 도전하는 것이고 쇼케이스를 통해 미국 대중들에게 사랑 받는 방법을 알게 된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LA를 끝으로 세계 10개 도시 월드와이드 쇼케이스 투어를 마무리한 JYJ는 오는 27~2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 머라이어 캐리, 제니퍼 로페즈,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등 세계 최고의 팝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감독한 바 있는 '제리 슬로터(Jeri Slaughter)'가 공연 지휘를 맡을 예정.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