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급식 진보 교육감, 반드시 퇴출시킬 것”

공학연, 주민소환 입법청원 1인시위-서명 운동

온종림 기자 | 최종편집 2010.11.20 15:02:46

▲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은 20일 오후 서울 인사동 입구에서 무상급식 전면 확대를 반대하는 일인시위를 가졌다.ⓒ공학연 제공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이하 공학연)은 20일 오후 서울 인사동 입구에서 무상급식 전면 확대를 반대하는 일인시위를 가졌다.
공학연은 “소위 진보 교육감들이 무상급식을 내세워 정의롭지 못한 정치거래를 한다”라며 “비정규직 노동자의 어려운 현실은 충분히 이해하나 가치중립적이어야 할 학교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교육감과 비정규직노조를 학부모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공학연은 “평화로운 학교에서 양질의 교육을 받기를 바라는 학부모들은 지난 20년간 전교조 교사의 정치 이념적 거리투쟁에 깊이 상처받았다”라며 “다시 학교에 제2의 전교조가 들어와 처우개선, 정치문제로 파업 등 투쟁을 한다면 대한민국의 학교는 더 이상 희망이 없어진다. 학교 내 노동조합의 탄생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공학연은 “교육자로서의 사명감 없이 당선만을 위해 내세운 무상급식은 무책임한 포퓨리즘으로 사회의 심판을 받아 마땅하다”라며 “오만하고 독선적 행동을 일삼는 교육꾼, 진보교육감을 주민소환 청원 입법운동으로 교육마당에서 퇴출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