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진보 앞세운 ‘친북사이트’ 대처해야"

시민단체들, 69개 위해사이트 선정“북한의 체제 선전, 방치하면 안 돼”

박모금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0.11.19 17:05:33

▲ 시민단체 회원들은 19일 오후 프레스센터에서 '반국가 친북좌파 사이트 2차 공개 기자회견'을 가졌다. ⓒ 뉴데일리

“반국가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친북좌파사이트 규정 필요하다.”

라이트코리아와 사이버정화시민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19일 오후 3시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반국가 친북좌파 사이트 2차 공개’ 기자회견을 열었다.

단체들은 친북사이트의 위해성을 판단하고 온라인상에 포진돼 있는 사이트 중 꼼꼼한 선정과 심사과정을 통해 반국가 친북좌파 사이트로 꼽았다.

이들의 심사기준은 크게 다섯 가지로 나눠졌다. 반국가행위, 반민족행위, 반헌법행위, 이적행위에 해당하는 활동이나 주장을 한 단체와 개인의 웹사이트를 선별한 것. 앞서 단체는 지난달 15일 1차 공개 기자회견을 통해 총 37개 사이트를 반국가 친북좌파사이트로 규정한 바 있다.

단체는 이들 친북좌파사이트의 공개에 대해 "네티즌들이 북한의 체제 선전을 판별할 만큼 성숙되어 있지만 북한의 체제 선전을 방치하는 것은 적 앞에 빗장을 열어 주어도 아무 위험이 없다는 안이한 생각"이라며 행사의 취지를 밝혔다.

이들은 또 친북사이트들이 평화와 환경, 진보 등의 이름으로 이미지를 포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일반 네티즌들이 경계심 없이 친북사이트에 접속하게 만들고 나아가 친북사이트에 접속해 북 체제 선전 글을 자주 접하다 보면 무의식중에 선전·선동되기 쉽다고 단체는 그 위험성을 지적했다. 

단체는 또 천안함 사건과 같이 유언비어를 퍼트리는 진원지가 바로 이들 친북좌파사이트였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다. 특히 북한은 트위터나 온라인 커뮤니티 등 사이버 심리전을 강화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대처가 부족하다는 문제점을 들었다.

이들은 "특정 사이트들은 북한 세습독재와 주체사상, 선군정치를 학습, 선전하고 있다”면서 “종북좌파세력들은 북의 대남적화노선을 따라 국가보안법 폐지, 주한미군 철수, 연방제통일 등을 주장하며 반국가, 이적행위를 노골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안보의식을 강화하고 사이버 상에서의 북한의 선전선동을 차단하기 위해서 반국가 친북사이트의 규정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단체는 반국가 친북 사이트와 정치인을 규정하고 그 명단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들은 "이에 대해 이의제기나 소명을 하는 단체나 개인에 대해서는 재심사를 거쳐 그 결과를 공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