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자총 “현병철 인권위원장 사퇴 선동 멈춰라”

입력 2010-11-12 17:41 | 수정 2010-11-12 17:43

일부 시민단체들이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선 가운데 한국자유총연맹(회장 박창달)은 12일 성명을 통해 “사퇴 선동을 즉각 중단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자총은 현병철 위원장이 취임 후 인권위가 조금씩 균형을 찾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단체는 “현 위원장 취임이전 인권위는 국가보안법폐지 권고, 공무원 노조 합법화 주장 등 편향된 좌파단체와 다를 것이 없었다”면서 “하지만 현 위원장 취임 후 북한 인권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는 등 보편적인 인권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자총은 현 위원장의 사퇴 촉구 집회에 대해 “반국가, 반정부 활동의 도구로 만들려는 정치적 선동”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국가인권위원회를 과거의 친북적 행태로 회귀시키려는 친북 좌파 세력의 의도가 개입된 것”이라며 “이 같은 선동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자총은 또 “국가인권위원회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진보와 좌파적 편향과 이념적 논란에서 확실히 벗어나야한다”면서 “국가기관답게 헌법과 법률의 테두리 안에서 그 책무를 성실히 수행해갈 것을 기대한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이재명 설계, 유동규 집행, 이한성 관리… 드러나는 게이트"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천화동인1호' 대표인 이한성 씨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화영 전 부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이재명 지사 밑에서 부지사를 지냈다. 또 열린우리당..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을 것"

핫이슈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손에서 설계가 이뤄졌으며, 그것으로써 이미 범죄가 결정난 것"이라고 주장했다.윤 후보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 대장동 개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