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총 “현병철 인권위원장 사퇴 선동 멈춰라”

박모금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0.11.12 17:43:37

일부 시민단체들이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선 가운데 한국자유총연맹(회장 박창달)은 12일 성명을 통해 “사퇴 선동을 즉각 중단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자총은 현병철 위원장이 취임 후 인권위가 조금씩 균형을 찾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단체는 “현 위원장 취임이전 인권위는 국가보안법폐지 권고, 공무원 노조 합법화 주장 등 편향된 좌파단체와 다를 것이 없었다”면서 “하지만 현 위원장 취임 후 북한 인권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는 등 보편적인 인권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자총은 현 위원장의 사퇴 촉구 집회에 대해 “반국가, 반정부 활동의 도구로 만들려는 정치적 선동”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국가인권위원회를 과거의 친북적 행태로 회귀시키려는 친북 좌파 세력의 의도가 개입된 것”이라며 “이 같은 선동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자총은 또 “국가인권위원회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진보와 좌파적 편향과 이념적 논란에서 확실히 벗어나야한다”면서 “국가기관답게 헌법과 법률의 테두리 안에서 그 책무를 성실히 수행해갈 것을 기대한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