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UFO 잇단 출현...ET 담당국 만들자"

미 콜로라도주 덴버시, 정식 주민제안 발의

입력 2010-10-18 10:16 | 수정 2010-10-18 10:18

오는 11월 선거를 앞두고 콜로라도주 덴버시에서 외계인(ET)과 미확인비행물체(UFO) 업무를 관장하는 특별 위원회를 설치하자는 주민제안이 나왔다고 유코피아닷컴이 18일 전했다.
이 안이 통과되면 시장은 7명의 전문가들을 고용, ET와 UFO에 관련된 사항들을 연구 검토해 시민들에게 낱낱이 공개해야 한다.

▲ 지난 13일 뉴욕 맨해튼 상공에서 목격된 미확인 비행물체(UFO).ⓒ자료사진

발의안 통과를 주도하고 있는 제프 펙맨은 외계인 특별국이 설치되면 ET와 UFO와 관련된 신고를 접수, 외계인과의 접촉으로 어떤 위험이 따르는지 아니면 지구에 어떤 혜택이 있는지를 객관적으로 평가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펙맨은 "우리는 아직 외계에 대해 아는 것이 아무 것도 없다. 불확실한 것을 예측할 수는 없지만 ET와의 접촉을 통해 불치병을 치료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발의안 통과를 확신하고 있는 펙맨은 특별국이 설치돼도 주민들의 세금은 한 푼도 쓰지 않을 방침이라며 모든 경비는 민간기업이나 개인의 기부금으로 충당된다고 덧붙였다.

최근 들어 중국 등 세계 각지에서 UFO 목격사례가 보도되고 있어 외계인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 지난 13일(현지시간)엔 뉴욕 맨해튼에서도 UFO를 목격했다는 시민들의 제보가 빗발쳐 당국이 조사에 착수하기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민주당 '언론재갈법' 강행 시점에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가족 측이 일부 언론을 대상으로 사자명예훼손죄 소송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지자 야권에서는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라는 비판이 나왔다.박원순 유족 측 소송 추진에… 윤희숙 "2차 가해"국민의힘의 유일한 여성 대권주자인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2..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민노총 조끼가 백신보다 낫네" 국민 조롱

핫이슈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방역당국의 발표에 네티즌들은 "이제 집회를 막을 명분이 없어졌다"며 불안감을 토로했다. 또 "이제 마스크 쓰고 친구들 여럿과 놀러 가도 되나요" "민노총 가입하면 코로나 항체 생기겠네" 등 당국을 향한 ..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