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고라’ 비방글, 北측 논평과 일치”

박모금 | 최종편집 2010.08.10 16:43:46

“다음 아고라에 정부를 비방하는 글 중에는 북한이 대남선전기구를 통해 발표하는 논평과 일치하는 것이 존재한다.”

시민단체 라이트코리아,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 비젼21국민희망연대 등 단체들은 10일 오후 2시 한남동 다음커뮤니케이션 빌딩 앞에서 ‘다음 아고라 폐쇄촉구 3차 집회’를 벌이며 이같이 비판했다. 


▲ 시민단체는 "유언비어, 비방, 욕설이 난무하는 다음 아고라는 폐쇄하라"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뉴데일리

단체는 “악성 글 대부분은 정부에 대한 반감과 불신을 고조시키는 글”이라며 “그 내용은 북한에서 대남선전용으로 사용되는 글과 짜 맞춘 듯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달 30일과 지난 5일 두 차례 아고라 폐쇄촉구 집회를 열고 “광우병과 천안함 괴담 등 허위사실과 유언비어 유포의 온상이 돼 버린 아고라를 폐쇄하라”고 주장한 바 있다.

다음측은 3차 폐쇄촉구 집회를 가진 이날 시민단체들의 격렬한 항의에 “대화로 풀어나갈 것”을 제안했다. 라이트 코리아 봉태홍 대표 등은 다음 사무실에 방문해 관계자들을 만나 “악성 유해 글 진원지인 아고라는 자체정화에 나서야 한다”면서 “토론장이 아닌 친북좌파 소굴인 이곳을 회사 측에서 철저히 관리해야 된다”고 건의했다.

다음측은 이에 “현재 모니터 요원 등을 둬 정화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악성 글에 대해서는 신고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돼 있다”고 해명했다.

봉 대표는 신고를 해도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 문제점이 존재한다고 반박하며 ▲해외IP로 접속해 대한민국을 비방하는 글 ▲상습적으로 유언비어를 퍼트리는 IP ▲사회혼란을 가할 수 있는 글 등에 대해서는 다음측이 자진해서 삭제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이날 다음측과 시민단체와의 대화는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하지만 시민단체는 “다음 측에 알린 시정사항이 고쳐지지 않을 경우, 다음 사이트에 대한 유해성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정부차원에서의 제재가 가해지도록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