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해전 보상금 3천만원? 말도 안 돼”

박모금 | 최종편집 2010.06.29 23:51:36

제2연평해전 순국장병들의 보상금은 천안함 희생자에 비해 턱없이 적은 수준이다. 이에 시민단체 활빈단-6.25전쟁둥이나라사랑실천운동(대표 홍정식)은 “천안함 희생자 보상금에 비해 턱없이 적다”며 “순국장병들의 유족에게 똑같이 재보상하라”고 29일 주장했다.


▲ 지난 2002년 제2차 연평해전. ⓒ 뉴데일리

연평해전 순군장병들에게 지급된 보상금은 약 3000만원에서 5600만원으로 천안함 참사 희생자들에게 지급될 2억에서 3억5000만원의 7분의 1 수준이다.

이는 2002년 당시 군인연금법에 '전사' 항목이 없어 '공무상 사망자'로 처리됐기 때문. 2004년 군인연금법 개정으로 전사 항목이 생겨 이들은 뒤늦게 전사자로 분류됐지만 보상금은 소급 적용이 되지 않았다.

단체는 집권여당이 지방선거시 밝힌 재보상 문제에 대해 “표심 얻기 위한 말로만 하는 것이 아닌 확실히 이행 실천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또 “제2연평해전 당시 굴종적 대북 저자세 포용정책을 편 친북정권 김대중 전 대통령이 한일 월드컵 대회 폐막식으로 방일하면서도 순국장병 영결식에도 참석하지 않았다”며 “유족들을 두 번 죽인 것에 대해 보상해줘야 마땅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한편, 제2연평해전은 사건 발생 6년 후인 2008년 이명박 정부가 출범하면서 그 명칭이 ‘서해교전’에서 ‘연평해전’으로 바뀌었다. '교전'은 소대급 지상군 전술 교리에 적용하는 용어인 반면 '해전'은 국가전략을 달성하기 위한 국가 차원의 전쟁을 의미. 서해 NLL을 사수한 승리의 전투이자 국가 차원이 전쟁으로 그 가치를 높게 부여한 것이다.

단체는 “기념식이 정부 차원으로 격상된 만큼 우리바다를 지키다 장렬히 숨진 순국장병들의 유족에게 천안함 희생자와 걸 맞는 재 보상을 확실히 천명해 원혼을 달래주고 유족들을 제대로 위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