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골룸닮은 '아기 외계인'발견, 덫에 걸려 익사

입력 2009-08-26 10:06 | 수정 2010-04-10 23:03

멕시코에서 아기 외계인으로 추정되는 괴생명체의 사체가 공개돼 화제다.

▲ 빌트지 '아기 외계인'동영상 캡처

독일 빌트(Bild.de)지는 25일 멕시코의 한 농부가 발견한 후 공개되지 않고 있던 아기 외계인으로 추정되는 괴생명체의 표본을 만들어 대중에게 공개했다. 괴생명체는 성인 손바닥 절반 정도로 크기로 도마뱀 구조와 흡사하다고 전해졌다.
 
이 생명체는 멕시코의 한 농부가 동물을 잡기 위해 함정을 파고 물을 채운 후 올가미를 설치했던 덫에 걸렸다가 익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 아기 외계인은 필사적으로 발버둥을 치며 큰 소리로 울어댔으나 농부는 이를 못 본체했고 몇 시간 후 숨이 끊어졌다는 것.

공개된 이 괴생명체는 평소 UFO가 출몰했다는 정보가 많은 구역에서 발견돼 외계인일 가능성에 힘이 실리고 있다. 멕시코 학자들도 MRI 및 DNA 감정을 실시한 결과, 인위적으로 만들어낸 생명체는 아니라고 설명해 논란이 가속될 전망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민주당 '언론재갈법' 강행 시점에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가족 측이 일부 언론을 대상으로 사자명예훼손죄 소송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지자 야권에서는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라는 비판이 나왔다.박원순 유족 측 소송 추진에… 윤희숙 "2차 가해"국민의힘의 유일한 여성 대권주자인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2..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민노총 조끼가 백신보다 낫네" 국민 조롱

핫이슈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방역당국의 발표에 네티즌들은 "이제 집회를 막을 명분이 없어졌다"며 불안감을 토로했다. 또 "이제 마스크 쓰고 친구들 여럿과 놀러 가도 되나요" "민노총 가입하면 코로나 항체 생기겠네" 등 당국을 향한 ..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