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MB정부서 광고 0원"오마이뉴스'거짓말'

입력 2009-07-10 17:47 | 수정 2009-07-12 10:43

대표적 친노사이트로 알려진 오마이뉴스가 이명박 정부들어 중앙정부 광고를 전혀받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뉴데일리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상당액의 광고를 수주한 것으로 드러나 '거짓말'  논란이 일고 있다. 또 정부 광고 집행을 대행하는 한국언론재단 역시 오마이뉴스 주장을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오마이뉴스 오연호 대표는 9일 "중앙정부 광고는 이명박 정권 들어 2년째 0원"이라며 유료회원 모집에 나섰다. 오씨는 자사 사이트에서 이같이 주장한 뒤 "그 결과 오마이뉴스는 작년에 7억여원의 적자를 봤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약 5억원의 적자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월 1만원 내는 유료회원을 앞으로 3년간 10만명을 만들어가려 한다. 우선 올해 말까지 1만명을 목표로 하겠다"며 참여를 독려했다.

그러나 뉴데일리 입수 자료에 따르면 오마이뉴스는  2008년 중앙행정기관으로부터 2565만원, 지방행정기관에서 4820만원, 기타 기관으로부터 110만원 등 총 7495만원의 광고를 수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2009년 들어서도 오마이뉴스는 지방행정기관으로부터 4370만원, 공공기관 등으로부터 220만원의 광고를 따냈다. 이명박 정부 이후 오마이뉴스가 수주한 광고액은 1억2085만원이다. 인터넷 신문 중 2009년 중앙행정기관 광고를 수주한 매체는 '아우어뉴스미디어그룹'이 유일하다.

한국언론재단은 10일 "2008년 2월 이후 현재까지 오마이뉴스에도 정부 광고가 분명히 집행됐다"고 확인했다. 한국언론재단 관계자는 이날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구체적인 금액을 밝힐 수는 없지만 오마이뉴스에도 정부 광고를 집행했다"며 '2년째 0원'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일 민주당 최문순 의원이 공개한 '정부 광고 집행 현황'에서도 오마이뉴스는 2008년 2월부터 2009년 6월까지 1억2085만원의 정부 광고를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데일리가 입수한 내역과 일치한다. 이는 인터넷 매체 가운데 가장 많은 액수다.

한국언론재단 측은 "광고 내용과 매체 특성, 그리고 광고주의 의사를 감안해서 집행하고 있다"면서 "특정매체를 염두에 두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이재명 설계, 유동규 집행, 이한성 관리… 드러나는 게이트"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천화동인1호' 대표인 이한성 씨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화영 전 부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이재명 지사 밑에서 부지사를 지냈다. 또 열린우리당..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을 것"

핫이슈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손에서 설계가 이뤄졌으며, 그것으로써 이미 범죄가 결정난 것"이라고 주장했다.윤 후보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 대장동 개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