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당 38호실 부활, ‘백도라지 사업’ 위해?

전국서 양귀비 재배해 마약 제조-밀매해 ‘외화벌이’
권력 승계할 김정은 통치자금 위해 다시 조직한 듯

온종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1.02.18 09:45:2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온종림 기자

북한 김정일의 사금고 역할을 해왔던 노동당 38호실이 부활이 위조지폐와 세칭 ‘백도라지 사업’이라는 마약의 본격 재배와 밀매에 나서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윤걸 북한전략정보서비스센터(NKSIS)는 18일 “북한 노동당 39호실은 김정일이 김일성의 후계자로 내정된 1973년에 조직된 김정일의 자금 조달기관이며 38호실은 중앙당 재정경리부에서 김정일의 비자금을 관리하는 조직으로 1986년 조직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에 따르면 평양시 중구역 안산동에 자리한 노동당 38호실이 조직된 1986년은 김정일이 정권을 이어받은 해였다는 점이 중요하다는 것. 또 38호실 조직과 함께 ‘백도라지 사업’으로 칭했던 마약 사업이 허가됐다는 점을 눈여겨봐야 한다고 이 대표는 강조했다.
북한 전문가들은 “노동당 38호실의 부활은 어려운 재정사정을 타파하기 위한 시도일 가능성이 있다”며 “함께 권력을 승계할 김정은의 돈주머니를 채워주기 위한 의도도 분명히 있다고 보인다”고 말했다.

백도라지사업은 김정일이 ”백도라지 사업을 통해 전 국가기관을 먹여 살리라“고 지시하며 지난 1986년 양귀비 씨를 전 기관과 기업별로 공급한 것에서 시작된 마약 사업. 북한 전역에서 재배되고 있으며 특히 군부대며 수용소에까지 양귀비를 대량으로 재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경작된 양귀비는 함북 청진시 나남리의 '나남제약' 공장으로 옮겨져 히로뽕 등 마약으로 생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3년에는 한국이 북한에 지원한 비료가 양귀비 재배 농장에 우선 투입됐다는 탈북자들의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또 지난해에는 평안남도 대흥군의 북한군 관할 지역 내에서 양귀비가 대량으로 재배되고 있는 모습을 찍은 동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북한 전문가들은 “심각한 식량과 외화난을 겪고 있는 북한에서 현재 달러를 벌어들일 수 있는 방법은 위조지폐와 마약 제조밖에 없다”며 노동당 38호실의 부활을 곧 백도라지 사업의 전면적인 추진을 선언한 것으로 보아도 큰 무리가 없다고 분석했다.
한 관계자는 “이미 북한 주민들 사이에 마약에 중독된 이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소개하고 “북한이 생산한 마약이 중국 등을 거쳐 한국에 싼값에 다량으로 넘어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 온종림 기자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