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오페라단 20017년 마지막 작품은 푸치니 '라보엠'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2.07 16:14:13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국립오페라단이 대표 레퍼토리 '라보엠'을 공연하며 2017년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국립오페라단과 예술의전당이 공동 주최하는 오페라 '라보엠'이 12월 7일부터 10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라보엠'은 2012년 국립오페라단 창단 5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한 무대로 제작돼 전석 매진을 기록한 바 있다. 이후 2012년 한중 수교 20주년 기념으로 북경 중국국가대극원 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되기도 했다.

'토스카', '나비부인'과 함께 푸치니의 3대 걸작으로 불리는 '라보엠'은 앙리 뮈르제의 소설 '보헤미안들의 인생풍경'을 바탕으로 작곡된 전 4막의 오페라다. 작품은 19세기 파리, 꿈과 환상을 갈망하는 젊은 예술가들의 삶을 그린다.

파리 어느 뒷골목 가난한 연인의 애잔한 사랑이야기와 '내 이름은 미미', '그대의 찬 손', '오! 아름다운 아가씨' 등 주옥같은 아리아의 선율이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이번 공연의 연출은 2010년 '시몬 보카네그라'를 통해 국립오페라단과 처음 인연을 맺은 에마르코 간디니가 참여한다. 지휘는 2016년 '토스카'로 호평을 받았던 푸치니 해석의 명장 카를로 몬타나로가 맡는다.

소프라노 윤정난·홍주영(미미 役), 테너 허영훈·김경호(로돌프 役)를 비롯해 김동원·정일헌(마르첼로 役), 소프라노 이현·박은미(무제타 役), 베이스바리톤 우경식·바리톤 이승왕(쇼나르 役), 베이스 박준혁·최웅조(콜리네 役), 베이스 임승종(베노아/알친도로 役)이 출연한다.

관람료 1만~15만원. 문의 1588-2514.

[사진=국립오페라단]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