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대전 ‘관광휴양시설용지’ 건설 탄력

대전시 도시계획·건축공동위 심의 조건부 통과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1.15 15:28:07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현대백화점이 추진하는 대전시 유성구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개발사업이 도시계획건축공동심의위원회를 통과함에 따라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대전시는 지난 14일 시청에서 도시계획건축공동심의위원회를 열어 대덕테크노밸리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 세부개발계획에 대해 심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위원회는 사업자의 계획과 관련해 호텔 객실 수 증설을 비롯해 관평천변 정비와 녹지공간 확충 등을 보완하는 조건으로 통과시켰다.

15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1차 심의에서는 호텔과 컨벤션, 판매시설 등의 복합개발 필요성과 대규모 투자사업으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대전의 이미지 제고 등 파급효과가 예상되는 만큼 시행사에 건축물 위치 및 디자인 조정, 주차 접근성 향상 등 기능적 측면에서 보완하도록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사업시행자인 ㈜현대백화점은 보완의견을 대부분 수용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선희 과학경제국장은 이날 “이번 심의 통과로 세부개발계획의 큰 틀이 결정된 만큼 심의에서 제시된 의견을 보완해 세부개발계획 시행지침으로 고시할 계획이며, 앞으로 건축계획 및 교통영향평가 등의 통합심의와 구의 건축인허가 등의 행정절차가 남아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백화점이 추진하는 관광휴양시설용지개발사업지역은 15년동안 개발되지 않은 채 방치돼 왔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