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아이다', 영화관서 생중계로 본다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7.14 11:34:16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가 '2017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을 생중계한다.

100년 가까운 유구한 역사를 지닌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은 영국의 에든버러, 독일의 바이로이트와 함께 세계 3대 페스티벌 중 하나로 손꼽힌다. 

모차르트의 고향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를 무대로 매년 여름 오페라와 클래식 콘서트, 연극이 총 망라된 환상적인 공연을 선사하고 있다.

메가박스는 특별 콘텐트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의 프로그램으로 '2017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을 라이브 중계하며, 오페라 '티토 황제의 자비'(8월 13일, 러닝 타임 160분)와 '아이다'(8월 20일, 러닝 타임 150분) 공연을 만날 수 있다.

모차르트가 생애 마지막으로 작곡한 오페라 '티토 황제의 자비'는 미국의 연출가 피터 셀라스의 새로운 해석으로 재탄생한다. 지휘자 데오도르 쿠렌치스가 자신이 설립한 러시아의 '무지카 에테르나' 오케스트라와 함께 풍성한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베르디의 '아이다'는 이탈리아 출신의 지휘 거장 리카르도 무티와 세계 최고의 소프라노 안나 네트렙코의 놀라운 조화로 금년 페스티벌의 화제작이다. 1980년 카라얀의 공연 이후 37년 만에 잘츠부르크 대축제극장 무대에 오르며, 네트렙코는 '아이다' 역할을 처음 맡아 열연한다.

권지혜 메가박스 클래식 소사이어티 담당자는 "메가박스는 2012년부터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의 실황 중계를 진행해왔다"라며 "이번 중계를 통해 국내 관객들 또한 한여름 알프스 산자락에서 진행되는 세계 최고의 공연이 주는 감동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오페라 '티토 황제의 자비'와 '아이다'는 전국 11개 지점(코엑스·센트럴·신촌·목동·킨텍스·분당·하남 스타필드·광주·대전·대구·부산대)에서 상영한다. 예매는 14일 오후 3시부터 가능하며,티켓 가격은 성인 3만원, 청소년 1만 5000원이다.


[사진=메가박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