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가 아니었기에 힘든 액션신도 용감하게 촬영"

'핵주먹' 이시영, 임신 상태로 '격투·와이어 액션' 100% 소화

'가을의 신부' 예고한 이시영 "드라마 찍다 임신 사실 확인"
"드라마에 폐 끼칠까 염려, 임신 사실 함구..가족에게도 안 알려"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7.14 00:31:50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미모와 연기력, 그리고 '매서운 주먹'까지 갖춘 팔방미인 배우 이시영이 임신 14주차 예비 엄마가 됐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시영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올가을 사랑하는 사람(조승현 에이트 대표)과 결혼을 하기로 했다"는 소식과 함께 "현재 아기를 잉태, 4개월째를 바라보는 단계"라는 사실을 고백해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시영이 자신의 임신 사실을 드라마 촬영 중에 알았다는 점이다. 이시영은 최근까지 드라마 '파수꾼'을 촬영하며 강도 높은 액션 연기를 선보였다. 뛰고 구르는 것은 물론, 와이어에 매달려 아찔한 격투를 소화하는 등 남자 배우들도 하기 힘든 고난이도의 액션신을 수차례 촬영했다.

그런데 이같은 장면을 임신 상태에서 찍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온라인에선 "역시 갓시영!", "다른 배우였다면 중도에서 포기했을 것"이라는 감탄사들이 줄을 잇는 모습이다.

한 네티즌은 "그 어려운 액션연기를 임신 중에 펼쳤다는 사실이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며 "다소 위험할 뻔했지만 드라마를 위해 모든 걸 이겨냈다는 얘기를 듣곤 존경심마저 들었다"고 밝혔다.

또 다른 네티즌은 "액션 연기하면서 얼마나 불안하고 걱정됐을까. 말도 못하고 힘들었겠네요"라는 위로를 건넨 뒤 "엄마가 워낙 건강하게 살아와서 아이도 씩씩한가봐요. 결혼 임신 모두 축하드려요"라는 덕담을 남겼다.


다음은 이시영이 남긴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이시영입니다.

쑥스럽지만 처음으로 sns에 편지를 쓰게 되었는데요.

기사로 접하시는 것보다는 제가 직접 말씀드리고 싶었고. 직접 말씀드리는 게 나중에 오해를 불러일으키지 않을 거 같아 이렇게 글을 시작할까 합니다.

저는 올가을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좀 갑작스럽지만 드라마가 끝나자마자 가족들과 상의하고 결정을 내리게 되었는데요.

이렇게 갑자기 예식 일정을 잡은 이유는 현재 4개월을 바라보는 14주차 예비엄마이기 때문입니다.

드라마 촬영이 한참 진행 중일 때 이 사실을 알게 되었고 너무나 갑작스러운 소식에 걱정과 두려움도 가득했지만 먼저 새 생명이 찾아와준 것에 대해 감사드렸습니다.

그렇지만 너무나 바쁜 스케줄이었기에 사실 저도 어찌해야 할지 잘 몰랐고 드라마 팀이나 외부에 알려지면 저로 인해 피해가 있을까 아무에게도 말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가장 큰 걱정은 아주 조금이라도 우리 드라마에 피해가 가면 안 되었기에 항상 조심했고 우리 스텝들과 가족, 회사에 조차 드라마가 끝날 때까지 저와 남편 될 분 말고는 누구에게도 알리지 않았습니다.

물론 거의 매일 밤을 새우고 액션과 와이어씬이 많았던 촬영 스케줄이 결코 쉽진 않았지만 그럼에도 탈 없이 건강하게 자라는 아기를 지켜보며 저 역시 날이 갈수록 용기를 얻었고 그 어떤 촬영보다 더욱 긍정적으로 즐겁게 촬영에 임하였습니다.

혼자가 아니었기에 힘든 액션씬들도 더 용감하게 또 감사하게 할 수 있었고 어느 때보다 저에게는 값지고 행복한 시간들이었습니다.

드라마 감독님과 무술감독님 저의 현장 스텝들 그리고 회사에는 이 글을 올리기 전에 직접 말씀을 드렸고 오히려 미안해하시는 분들을 보면서 제가 더 죄송하고 감사한 마음이었습니다.

그리고 양측 가족분들과 상의 끝에 결혼식은 9월 30일에 올리기로 하였습니다.

사실 드라마가 종영한 바로 다음날 가을 결혼 소식이 기사를 통해 보도가 되었지만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이야기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저 역시도 드라마가 끝난 다음날 가족들과 이야기를 하여 결혼식 날짜를 조금은 급하게 결정하게 되었기 때문이었어요.

저의 결혼이나 임신 소식이 대중 분들에게 큰 이슈거리는 절대 아니지만 오로지 딱하나, 드라마가 방영되는 중간에는 저의 어떤 사적인 소식도 알려지는 건 작품과 그 작품을 함께하고 있는 배우분들을 위해 옳지 않다고 생각되어 조심 또 조심하였고 그래서 모든 건 드라마가 끝난 후에 진행을 하게 되었습니다.

쑥스럽지만 항상 저를 응원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을 위해 제가 직접 말씀드리고 싶어 이렇게 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저는 저에게 남은 촬영 일정들을 모두 성실히 마칠 생각이고요. 동시에 좋은 엄마가 되기 위한 준비도 열심히 할 생각입니다. 또한 의사선생님과 충분한 상담을 통해 하고자 하는 운동도 계속할 생각입니다.

좋은 인연을 만나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되었는데요. 더욱더 겸손하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좋은 아내 좋은 엄마가 되어 행복한 가정을 만들어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릴게요.

부디 응원해주시고 예쁘게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4개월 긴 시간 동안 같이 고생한 파수꾼의 모든 스태프분들 항상 좋은 분위기 속에서 서로 격려해주고 힘이 되어준 배우분들 감독님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