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환에서 강경화까지…청와대발 논란에 '빙하기 정국'

'인사 참사' 野3당, 20일 운영위 소집…민주당 불참

'운영위원장' 자리 놓고도 與野 대치전선 구축

우승준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6.19 23:22:0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우승준 기자
  • dntmdwns1114@hanmail.net
  • 정치부 국회팀 우승준입니다. ‘괄목상대(刮目相對)’를 되새기며 글을 쓰겠습니다.

 

국회가 냉랭하다.

야3당이 청와대 인사검증 체계 점검을 이유로 오는 20일 오후 2시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확정한 가운데, 민주당이 강한 반발을 표하며 불참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야3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은 19일 오후 비공개 회동을 통해 운영위 소집에 뜻을 모았다. 야3당이 이러한 움직임을 보이는 것은 강경화·안경환 등 인사참사를 만든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낙마한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후보 때 국민과 약속한 '고위공직 5대 배제원칙(▲병역면탈 ▲부동산투기 ▲세금탈루 ▲위장전입 ▲논문표절)'에 부적합한 인물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민주당은 야3당 행보를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불참 의사를 밝혔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같은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야당의 요구는 정치공세에 불과하다"며 "정략적인 국회 운영위 소집 요구를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여야는 이미 인사검증제도의 내실을 위해 운영위 인사검증소위 구성에 합의했다"며 "(국회 운영위 소집에 앞서) 이것이 먼저"라고 주장했다.

여의도 정가에선 운영위 소집을 놓고 파열음을 낸 여야 모습에 우려의 시선을 보냈다. 6월 임시국회가 올스톱된 것과 다름 없다는 게 중론이다.

야권의 한 관계자는 이날 <뉴데일리>와 만나 "20일 운영위 소집에 따른 여야의 대립각이 심각하다"며 "6월 임시국회가 빈손국회로 전락하는 것 같아 심히 걱정된다"고 말했다.

한편 여야는 운영위 소집뿐 아니라 국회 운영위원장 자리를 놓고도 대치국면을 맞이했다. 민주당은 현재 '제1야당' 한국당이 맡고 있는 운영위원장 자리를 관례대로 여당에 넘겨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의 주장에 따르면 대통령을 배출한 당이 운영위원장을 맡는 게 수순이다. 운영위에서 대통령 비서실을 관장하고 있는만큼 민주당이 운영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것이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운영위원장 자리는 집권여당의 원내대표가 맡아야 하는 자리"라면서 "(한국당은) 집권여당이 국가안보를 책임질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주장에 한국당은 '국회법'을 강조하며 반박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법에 의하면 각 상임위원장은 2년 간 임기를 가진다"며 "(민주당이) 이제 법도 무시하려는 모양"이라고 받아졌다.

 

  • 우승준 기자
  • dntmdwns1114@hanmail.net
  • 정치부 국회팀 우승준입니다. ‘괄목상대(刮目相對)’를 되새기며 글을 쓰겠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