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해군 “해군 장병 7명 실종, 1명 부상” 공식 발표

美이지스 구축함·日컨테이너선, 도쿄 앞바다 충돌

美7함대 ‘피츠제럴드’ 큰 손상…2만 9,000톤급 ‘ASX 크리스탈’호 정상 입항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6.17 16:23:20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전경웅 기자
  • enoch2051@hanmail.net
  • 뉴데일리 통일·외교부장입니다. 통일부,외교부,북한,국제 분야를 담당합니다.

    저의 주된 관심은 '국익보호'입니다. 국익보호와 관련된 이슈는 국제관계에서만 발생하지 않습니다. 국내의 어두운 세력들이 더 큰 위험성을 갖고 있다고 봅니다.

    기자가 세상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기자가 알려주는 정보가 세상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될 수는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세상을 바꿀 것입니다.


美이지스 구축함 ‘알레이버크’급은 길이 154m, 폭 18m, 배수량 9,000톤 이상의 대형 선박이다. 일반적인 컨테이너선들은 길이 200m, 폭 20m 이상에 배수량 또한 수만 톤급인 대형 선박이 대부분이다. 그런데 이런 대형선박 두 척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美해군은 “일본 도쿄만 남서쪽 103km(56해리) 바다에서 17일 오전 2시 30분, 美제7함대 소속 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 함(DDG-62)과 필리핀 선적 일본 해운업체 컨테이너선이 충돌, 해군 수병 7명이 실종되고 1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英‘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은 美해군 관계자의 말을 빌려 “아무리 많은 선박이 다니는 항로라 하더라도 이런 충돌 사고는 매우 드문 일”이라고 전했다. 美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 함은 지난 13일 소해작전 훈련 명령을 받고 사세보 항을 출항했다고 한다.

英‘로이터 통신’은 日해상 보안청의 발표를 인용해 “美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 함은 충돌 사고를 당해 선내로 물이 들어오기는 했지만 침몰할 정도는 아니며, 필리피 컨테이너선은 자력으로 운항이 가능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英‘로이터 통신’은 日요코하마 기지 해군병원 관계자를 인용해 “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 함의 승조원 가운데 3명의 부상자가 헬기로 응급 후송됐는데, 여기에는 함장 브라이스 벤슨 중령도 포함돼 있으며, 현재 상태는 안정적”이라고 전했다. 나머지 2명의 후송 환자들은 추가적인 의료조치를 위해 다른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한다.

英‘로이터 통신’은 “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 함의 실종 장병 7명을 찾기 위해 현재 日해상자위대와 해상보안청이 수색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美7함대 대변인은 “지금도 어떻게 이런 충돌 사고가 일어났는지 명확하지 않다”면서 “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 함은 우현 흘수선 위쪽에 상당한 손상을 입었다”고 밝혔다고 한다.

필리핀 컨테이너선과 충돌한 ‘피츠제럴드’ 함은 현재 자력 운항은 가능하지만, 엔진 출력을 제대로 낼 수 없어 5km(3노트) 속도로 요코하마로 향하고 있다고 한다. 이지스 구축함 ‘듀이’ 함과 2척의 예인선이 ‘피츠제럴드’ 함의 귀항을 돕기 위해 현장으로 출동했다고 한다.

‘피츠제럴드’ 함과 충돌한 필리핀 컨테이너선은 ‘일본 유엔KK’ 소속 ‘ASX 크리스탈’호로, 美이지스 구축함보다 세 배나 큰 배수량 2만 9,000톤의 대형 선박이다. 사고 당시 ‘ASX 크리스탈’호는 1,080개의 컨테이너를 싣고 나고야에서 도쿄로 향하던 중이었다고 한다.

日해상보안청에 따르면 ‘ASX 크리스탈’호는 현재 완전히 작동하고 있다고 한다. 필리핀 국적 선원 20명 가운데 부상자는 없으며, 연료 유출 등의 흔적도 없다고 한다. 이들은 도쿄에 입항한 상태라고 한다.


英‘로이터 통신’은 “도쿄 항은 요코하마와 함께 일본의 양대 컨테이너항으로 인근 해로는 늘 선박이 북적인다”면서 “국제해사기구(IMO) 규정에 따르면, 충돌 항로상에 있는 선박은 서로 신호를 보낸 뒤 긴급한 상황일 때 오른쪽으로 뱃머리를 돌려 피하게 규정돼 있는데, 美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 함의 우현이 손상을 입은 것으로 볼 때 두 배 가운데 한 척이 이런 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 전경웅 기자
  • enoch2051@hanmail.net
  • 뉴데일리 통일·외교부장입니다. 통일부,외교부,북한,국제 분야를 담당합니다.

    저의 주된 관심은 '국익보호'입니다. 국익보호와 관련된 이슈는 국제관계에서만 발생하지 않습니다. 국내의 어두운 세력들이 더 큰 위험성을 갖고 있다고 봅니다.

    기자가 세상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기자가 알려주는 정보가 세상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될 수는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세상을 바꿀 것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