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檢, 박근혜 유체이탈화법 뚫을까" 왈가왈부

문재인, 박근혜 검찰 출두에 "용서구하라" 비난

사법절차 집행에 '감놔라 배놔라'하는 정치권...남경필 "옳지 않다" 비판

김현중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3.21 11:47:29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 측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와 관련, "사죄하고 용서를 구하라"고 요구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사법절차에 대해 정치권에서 왈가왈부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문재인 캠프'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 전 대통령을 향해 "모든 진실을 밝히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 검찰은 한점 의혹없이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국민들은 검찰수사를 지켜볼 것이다. 진실규명이 국민통합의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민주당도 박 전 대통령이 '송구스럽다'는 간략한 메시지만 내놨다는 점을 언급하며 "100장이 넘는다는 검찰의 예상 질문이 박 전 대통령 특유의 유체이탈 화법을 뚫고 얼마나 실체적 진실에 다가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비난했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 이날 국회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달랑 두 마디만 남기고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며 "전대미문의 국정농단 사태를 벌여 헌정 사상 최초로 헌재에 의해 파면된데 대한 반성이나 사과는 없었다. 국민통합을 위한 메시지도 없었다"고 평했다.

앞서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검찰에 출두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민께 사죄하고 진실을 밝히겠다는 약속을 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와 관련해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법치주의에 따라 절차가 진행될 것이고, 사법부의 판단에 따르면 된다"며 "사법절차에 대해 정치권에서 왈가왈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꼬집었다.

한편 문 전 대표는 이날 국민의 정책 아이디어를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직접 받아 대선공약에 반영하겠다며 자신의 전화번호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문 전 대표는 "010-7391-0509 번호를 '문재인'으로 저장하고 여러분의 생각을 문자로 보내달라"며 "보내주신 문자는 저의 대선공약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휴대폰은 문 전 대표 본인 명의로 개통했고, 대선 후보가 자신 명의의 휴대폰 번호를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