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선택 독려 대단히 비열"주장, '박사모 앞세워 안희정 공격' 분석

문재인이 '조직적 역선택' 우려하다니…홍위병 결집 노리나

이재용 구속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경고, 특검연장해야" 주장

김현중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2.17 18:05:2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당내부에서 대선 경선에서의 '역선택 우려' 목소리가 제기된 데 대해 "경쟁하는 정당에서 의도적, 조직적으로 역선택을 독려하는 움직임이 있다면 대단히 비열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 재활병원을 방문해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국민경선을 하는 이상 어느 정도 자연적인 역선택은 있을 수 있는 일지만, (경쟁 정당의 조직적 개입은) 처벌받아야 할 범죄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하는 모임인 '박사모' 등이 민주당 경선에 개입, 문 전 대표가 아닌 다른 후보에게 표를 몰아줄 가능성 언급한 것이다.

이는 "역선택 우려가 커지고 있고, 박사모 등 특정 세력이 특정 후보를 겨냥하면서 방해를 하려 한다"는 추미애 대표의 발언에 힘을 싣는 동시에, "역선택 주장은 조직이 강한 쪽"이라고 반박한 우상호 원내대표를 겨냥한 발언이다. 

민주당 안팎에선 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를 밀고 있는 우 원내대표가 정면충돌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상황이다. 특히 비문계 내부에선 문 전 대표가 확인되지 않은 역선택을 빌미로 자신을 추격하는 안희정 충남지사를 경계하며 친문 결집을 노리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앞서 우상호 원내대표는 "역선택을 우려하는 쪽은 자기 측에 불리한 걸 안 하게 하려고 그런 우려가 있다고 하는 것이다. 조직이 강한 사람이 국민참여경선 반대 논리로 역선택을 말한다"고 친문계를 정면 겨냥했다. 

이날 문 전 대표는 공개 일정을 최소화하며 탄핵 인용과 당내 경선 대책 점검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대한 헌재의 인용을 장담할 수 없고 당내 경선에서의 '역선택 우려'마저 제기되면서 숨 고르기를 하며 이후의 정국 구상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오는 18일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 헌법재판소를 압박할 예정인 문 전 대표는 당분간 '탄핵 우선'에 집중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헌재가 최종변론 기일을 확정한 것과 관련해 "헌법재판소는 당초 예정대로 대통령 측에서 어떤 신청을 추가적으로 해오든 거기에 흔들리지 말고 단호하게 변론을 종결해 줄 것을 요청 드리고 싶다"며 "그때까지는 우리 국민 모두가 마음을 놓지 말아야 한다. 그래서 다 함께 더 탄핵에 집중한다는 자세로 촛불을 계속 들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탄핵 기각으로 조기 대선이 물 건너갈 수 있다는 초조함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문 전 대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에 대해선 "삼성이 우리경제에 차지하는 비중이 아주 크고 그렇게 큰 재벌그룹을 이끄는 총수인데 우리 사회가 그분의 구속을 요구하게 되었으니 참으로 착잡한 일"이라며 오전에 비해 다소 완화된 발언을 하기도 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앞서 이 전 부회장의 구속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특검조사를 받아들여 법 앞에 진실을 고하고 그 죄과를 책임져야 한다"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경고한다. 청와대 압수수색을 막고, 특검연장을 거부하는 행위는 결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