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닷컴, '남녀 콜라보 음원 인기 순위' 전격 공개

서인국·정은지 'All For You', 콜라보 인기 NO.1 등극

남녀 콜라보레이션 음원 최강자는 소유와 허각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2.15 09:19:2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지난 5년간 선보인 '남녀 콜라보레이션' 음원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곡은 서인국과 정은지의 'All For You'인 것으로 나타났다.

CJ디지털뮤직의 음악플랫폼 엠넷닷컴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5년간의 음원 차트를 분석한 결과, 서인국X정은지의 ‘All For You’가 남녀 콜라보레이션 음원 TOP40가운데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된 것. 이어 소유X정기고의 ‘썸’이 2위, 긱스X소유의 ‘Officially missing you, too’가 3위를 차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5년 간의 남녀 콜라보레이션 차트 TOP40 가운데 가장 많은 이름을 올린 남녀 아티스트는 소유와 허각인 것으로 조사됐다. 상위 40곡 가운데 여성 아티스트로는 소유의 콜라보 음원이 7곡으로 가장 많았으며 남성 아티스트 가운데에는 허각의 콜라보 음원이 6곡으로 가장 많아, 각각 남녀부문 1위를 차지했다.

소유는 정기고와 함께 부른 '썸'을 비롯해 긱스와 콜라보한 'Officially missing you, too', 매드 클라운과 콜라보한 '착해 빠졌어(Stupid in live)' 등 모두 7곡이 상위 40곡에 올랐다. 허각도 지아와 함께 콜라보한 'I Need You'를 비롯해 정은지와의 '짧은머리', 정인과 작업한 '동네술집' 등이 인기를 끌면서 남성 콜라보 아티스트 1위에 올랐다.

여자 아티스트 중에서는 정은지가 6곡, 남자 아티스트 중에는 서인국이 3곡을 각각 TOP40에 올리며 남녀 콜라보레이션 강자 2위로 꼽혔다.

남녀 콜라보레이션 음원을 장르별로 살펴보면 발라드가 단연 강세였다. 40개의 음원 중 발라드가 21개(52.5%)로 절반 이상을 차지한 가운데 랩/힙합 7개(17.5%), 알앤비/어반 7개(17.5%), 댄스 5개(12.5%)가 그 뒤를 이었다. 이는 남녀 혼성 콜라보의 장르로 발라드 음악이 어울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각 연도별로 엠넷닷컴의 남녀 콜라보레이션 차트 순위를 살펴보면, 2012년 1위는 서인국X정은지의 'All For You'가 차지했고, 2013년 1위는 소유X매드클라운의 '착해 빠졌어 (Stupid in love)'가 차지했다. 이어 2014년에는 소유X정기고의 '썸'이, 2015년에는 로꼬(LOCO)X유주의 '우연히 봄', 2016년에는 첸(CHEN)X펀치(Punch)의 'Everytime'이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엠넷닷컴은 2016년의 경우 남녀 콜라보레이션 TOP10 가운데 5건이 드라마 OST일 정도로 드라마 OST 작업을 통한 콜라보가 애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는 인기 드라마의 극 중 분위기가 남녀 콜라보레이션 OST 음원과 연계되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기 때문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에릭남X웬디, 수지X백현, 슬옹X조이처럼 다양한 소속사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를 통한 새로운 협업이 활성화되고 있으며, 해당 음원의 인기도 높은 편이어서 당분간 이 같은 트렌드는 지속될 것으로 예측했다.

[자료 제공 = CJ디지털뮤직 / 브랜드퓨처]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