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충청사랑 받기위해 노력할 것, 난 검증된 후보" 주장

문재인, 반기문에 도전 "나도 충청 선택받을 것"

위안부 합의문제 관련, 황교안 권한대행 향해 "우리나라 총리 맞나" 공세

김현중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1.11 18:18:36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충청권은 원래부터 대선의 승부를 좌우하는 곳"이라며 "이번에는 저도 충청에서 선택받고 싶다"고 말했다.

유력한 대권 경쟁자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을 하루 앞두고 '반기문 대망론'의 진원지인 충청에서 본격적인 중원 구애에 나선 셈이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충북도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반기문 전 총장이 경쟁후보로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충청지역의 중요성은 더욱 강해졌다. 충청으로부터 더 지지받고 사랑받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귀국을 앞둔 반 전 총장에 대한 평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반 전 총장은 참여정부 때 함께 했던 분으로, 제가 뭐라고 평가하기엔 적절치 않다"면서도 "반 전 총장이 새누리당 또는 제3지대와 손잡고 정치를 한다면 박근혜 정권의 연장"이라고 견제구를 날렸다.

특히 문 전 대표는 자신에 대해 "검증과 인적 구성을 마친 내가 준비된 대통령 후보라는 점에서 (반 전 총장보다는) 더 적임자라 생각한다"며 "저는 이미 오랫동안 검증을 받아 검증이 끝났다"고 주장했다.

반 전 총장의 귀국을 하루 앞두고 충청을 방문한 이유에 대해서는 "충청은 지방분권과 국토 균형발전의 중심인 데다 대선 승부를 좌우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그 중요성을 고려해 찾은 것이지 그 외에 다른 의미는 없다"고 반 전 총장 견제설을 부인했다.

문 전 대표는 최근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한일 합의의 취지와 정신을 존중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한 것에 대해 "우리나라 총리가 맞는지 묻고 싶다"며 다소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일본이 사죄하는 게 위안부 문제 해결의 기본이지 돈은 아무것도 아니다"며 "일본 정부와 어떤 합의가 있었는지 그 내용도 소상히 밝히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간담회 이후 청주상공회의소로 이동, 지역 경제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문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청탁금지법' 저촉 대상에서 농축산물은 제외해 달라는 일부 기업인의 주장에 대해 "청탁금지법을 만들 때 국회 법사위에서 현실적으로 고치려 했는데 박근혜 대통령이 왜 좋은 법을 빨리 못하느냐 나무라는 바람에 제대로 손보지 못하고 통과했다. 법 취지는 좋지만 적용해 가면서 부작용은 고쳐 나가는 쪽으로 손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