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슈턴 카터 "北 핵무기 능력, 심각한 위협"

카터 美국방 "北ICBM? 격추 준비 완료!"

美국무부 동아태 담당 국장 "확장억제 역량 등 동맹국 방어 공약 거듭 확인"

노민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1.09 15:20:25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애슈턴 카터 美국방장관은 북한의 핵무기 능력을 '심각한 위협'으로 규정하고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등 북측의 잇따른 미사일 협박에 대해 "미국과 동맹국의 영토를 위협한다면 격추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애슈턴 카터 장관은 8일(현지시간) 美'NBC' 방송의 '미트 더 프레스'에 출연, "美국방부의 임무는 북한보다 한발 앞서 있는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카터 장관은 "우리는 스스로 방어할 수 있도록 미사일 방어시스템의 숫자와 형태를 개선해왔다"면서 "따라서 우리는 북한 미사일을 방어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저스틴 히긴스 美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공보 국장도 북한의 ICBM 발사 위협에 대해 경고했다.

히긴스 국장은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미국이 최근 개량형 지상발사 요격미사일인 'CE-ll' 실험을 재개, 성공함에 따라 북한과 같은 나라의 제한적인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한 방어 역량을 개선해가는 단계를 밟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히긴스 국장은 "북한이 도발적 행동을 자제하고, 국제적 의무와 약속을 준수하며 진지한 대화로 돌아오는 '전략적 결정'을 내릴 것을 촉구한다"면서 "미국은 확장억제 역량의 모든 영역에서 적절한 요소를 활용하는 것을 포함, 동맹국에 대한 철통같은 방어 공약을 거듭 확인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ICBM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밝힌 후, 대남·대외 '협박용 카드'로 ICBM을 활용하고 있다.

8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장소, 시간에 관계없이 김정은이 결정을 내리는 즉시 ICBM 발사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국내 전문가들은 "ICBM 능력을 이미 보유하고 있다"는 북한의 주장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조기대선이 치러질 것으로 보이는 국내 정세와 오는 20일 출범하는 트럼프 행정부 등 미국 사정을 고려했을 때, 북한이 ICBM 시험발사라는 도발을 일으킬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진단하고 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