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욱 풍성해진 '반지의 제왕' 반지원정대, 극장가 상륙 초읽기

돌아온 '반지의 제왕' 더 길어졌다! 170분 추가…확장판 재개봉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12.30 10:29:2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21세기 가장 위대한 판타지 걸작의 귀환"오리지널의 전율을 느껴라!"   
   
판타지 영화의 최고봉으로 손꼽히는 '반지의 제왕'이 확장판 개봉을 확정 짓고 시리즈 포스터에 이어 10종 보도스틸까지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는 1월 개봉을 앞두고 있는 '반지의 제왕' 시리즈는 모든 힘을 지배하며 세상을 어지럽히는 절대반지를 영원히 파괴하기 위해 떠난 반지원정대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작품.

이번에 공개된 보도스틸에서는 다양한 캐릭터들의 모습과 함께 한층 더 미스터리 한 분위기를 뿜어내는 미나스티리스의 풍경 컷까지 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두려움 속에서도 사방을 경계하며 똘똘 뭉친 호빗들의 모습 옆으로 '반지의 제왕'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캐릭터 '골룸'이 의미심장한 표정을 띠며 교활하게 웃고 있어 반지원정길이 순탄치 않을 것을 예고한다.

여기에 간달프, 레골라스, 아르웬 등 다양한 캐릭터들까지 무기를 들고 당장이라도 앞으로 돌진할 것 같은 포즈를 취하고 있어 사우론 부대와의 스펙터클한 전쟁씬에 기대가 모아진다.

또한, 번쩍이는 갑옷을 차려 입고 눈빛만으로 모두를 압도하는 카리스마를 지닌 아라곤과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도 검을 꼭 쥔 채 전투태세를 갖추고 있는 프로도의 모습이 보여 앞으로 이들에게 펼쳐질 판타지 어드벤처 세계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170분 추가된 '반지의 제왕' 확장판 시리즈

잊을 수 없는 명장면부터 미공개 장면까지


오는 1월 개봉 예정인 '반지의 제왕' 확장판은 각각 '반지의 제왕: 반지원정대' 228분, '반지의 제왕: 두 개의 탑' 235분, '반지의 제왕: 왕의 귀환' 263분, 총 726분으로 구성돼 지난 2001년부터 매해 속편을 개봉한 기존 극장판보다 총 약 170분 정도가 더 추가된 시리즈로 확장판 디지털 리마스터링 개봉을 앞두고 있다.

특히 이번 확장판에서는 저주받은 유령부대를 깨우는 아라곤의 여정, 협곡전투씬 등 여러 전투씬부터 레골라스와 김리의 술 마시기 게임, 간달프의 혼잣말 장면 등 이전에는 스크린에서 볼 수 없었던 에피소드까지 포함돼 더욱 풍성해진 스토리와 업그레이드된 스케일을 예고하고 있어 마니아 팬들의 반응이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시선을 압도하는 전투장면부터 웃음을 자아내는 유쾌한 에피소드까지 더욱 풍성해진 볼거리를 선사하며 우리 곁으로 돌아올 '반지의 제왕' 확장판 시리즈 는 오는 1월 12일부터 매주 한 편씩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자료 제공 = (주)영화사 오원 / 콘텐츠 다봄]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