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1월 미·북 접촉서 트럼프 대북정책 관심"

北 당분간 자숙? "트럼프 대북정책 아직 몰라"

최선희 北외무성 미국국장 "미·북 관계 해칠 수 있는 섣부른 행동 하지 않겠다"

노민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12.08 10:41:3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최근 미국 측 민간인사들과 접촉 중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이 "도널드 트럼프 차기 美행정부의 대북정책을 파악하기 전까지는 미·북 관계를 해칠 수 있는 섣부른 행동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11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있었던 미·북 접촉 관련 문서를 입수했다면서, 北외무성이 트럼프 美대통령 당선자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7일 보도했다.

'자유아시아방송'은 미·북 접촉 관련 문서를 인용, 최선희는 "(트럼프에 대해 더 파악하기 전에는) 입 다물고 잠자코 있는 게 좋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자유아시아방송'은 최선희가 차기 美행정부에 대한 북한의 접근 방식을 결정하는 것이 시급하지 않다는 태도를 보였지만, 북한 측 대표단은 트럼프 행정부가 초기에 대북정책을 재검토하는데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美대표단에 수 차례 문의했다고 한다.

이는 북측이 2017년 1월 출범하는 트럼프 정부에 대해 상당히 신경쓰고 있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선희는 "북한은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 재검토 결과를 기다리면서 지켜볼 것"이라고 언급하며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 윤곽이 드러나기 전에는 미·북관계 개선 혹은 협상 가능성의 문을 닫는 어떠한 행동도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최선희는 북측 입장을 명확히 숙지한 상황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대북정책을 재검토해주길 원한다"는 뜻을 미국 측 대표단에게 전달했다고 한다.

북측의 태도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전까지 핵실험 또는 미사일 발사 같은 도발을 삼가, 미·북관계에 악영향을 끼칠 행동을 삼가겠다는 것이기도 하다.

이에 미국 측 대표단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초기 북한이 핵이나 미사일 도발에 나서면 미·북관계 개선이나 협상과 관련된 북한의 희망은 사라질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한다. 그러자 최선희는 "만일 한·미 합동군사훈련이 열릴 경우 북한의 대응은 매우 거칠어 질 것"이라며 위협했다고 한다.

최선희는, 북한의 '거친 대응'이 핵실험이나 미사일 도발인지와 관련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당시 논의 초반부터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중단 가능성 및 규모 축소에 관련해 상당한 관심을 보였다고 한다.

이외에도 북측 대표단은 '한국의 자체 핵무장론'과 향후 트럼프 행정부가 러시아와 중국과의 관계를 어떻게 맺게 될지, '사드(THAAD)' 배치 문제 등에 관심을 보였다고 한다.

특히 최선희는 한국 '사드(THAAD)' 배치에 대해 "북한보다는 중국이 사드에 민감하다"고 말해 사드 배치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고 있다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고 한다.

한편 지난 11월 17일부터 19일까지 스위스 제네바 시내 워익호텔에서 열린 美-北 접촉에서는 미·북 양측 모두 5명 씩 참석했다.

미국 측 대표단은 조엘 위트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 선임연구원을 단장으로 로버트 아인혼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 게리 세이모어 하버드대 벨퍼센터 소장, 로버트 칼린 스탠포드대 객원연구원 그리고 제니 타운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 부국장으로 구성됐다. 북측 대표단은 최선희를 단장으로 장일훈 유엔 주재 차석대사, 외무성 관리 곽철호, 김남혁, 황명심이 참석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