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국민 1일 나트륨 섭취량 'WHO 권장량 2000mg의 두배 4027mg'

'나트륨 줄이기' 참여 음식점으로 경남도민건강 챙긴다

안병곤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08.04 16:18:19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경남도는 도민들의 건강한 외식 환경 조성과 건강한 식습관 형성을 위해 "나트륨 줄이기 실천음식점 151개소, 삼삼급식소 161개소를 지정·운영하고있다"고 4일 밝혔다.

식약청 조사자료에 따르면 우리국민의 1일 나트륨 섭취량은 WHO(세계보건기구)가 권장하는 2000mg의 두 배인 4027mg으로 나타났다.

이는 나트륨 과다 섭취의 주된 원인은 국민의 75%가 국물을 좋아하고 매끼마다 국물을 함께 먹는 식습관으로 직장 등에서 운영하고 있는 집단급식소와 외식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도는 도민들의 나트륨 과다 섭취로 인한 건강을 위해 나트륨 줄이기 실천음식점 151개소, 삼삼급식소 161개소에 블루투스(Bluetooth) 염도계(288개)를 배부했다.

실천음식점과 삼삼급식소는 지급된 블루투스 염도계로 주 1회 이상 음식조리 시 염도를 측정하게 되며, 측정된 자료는 실시간 시·군 담당에게 보고되어 실천업소의 지속적 염도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도 식품의약과 관계자는 "음식을 주문할 때 싱겁게 해달라고 요청하고, 음식을 먹을 때는 국물을 남기고 과식하지 않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며, “도민 스스로 나트륨 줄이기 실천운동에 적극 동참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