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관 인사청문회, 야당 반대로 국민권리 훼손"

與 "인사청문회 서둘러 국정공백 최소화해야"

"여야, 인사청문 요청서 접수 즉시 일정 합의해야"

김현중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5.02.22 16:13:03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새누리당은 22일 최근 발표된 4개부처 장관급 인사와 관련해 "국정공백 최소화를 위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서둘러야 한다"고 야당에 요구했다.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2월 17일 통일부장관, 국토교통부장관, 해양수산부장관,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발표됐고, 모두 한시도 비워둘 수 없는 막중한 자리들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는 국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들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서를 서둘러 국회에 제출해야 할 것"이라며 "여야는 인사청문 요청서 접수 즉시 인사청문회 일정을 합의해 후보자들의 자질과 능력을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박상옥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기약없이 연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야당의 반대로 일정조차 잡지못해 대법관 자리의 공백 사태가 6일째 계속되고 있다"며 "전원합의체 판결이 불가능한 상태고, 국민들이 신속한 재판을 받아야 할 권리가 훼손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청문회를 보이콧하는 것은 국회의 권리와 의무를 방기하는 것임을 야당은 명심해야 한다. 인사청문회 개최에 적극 협력해 주길 바란다"며 야당의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