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전역 경유 여부 둘러싸고 호남-대전 갈등 양상

'비 내리는 호남선' 고속철 갈등, 野 갈라놓나

유성엽 "고작 5~25분 단축, 호남저속철된다" vs 박병석 "서대전 경유 비율 오히려 높여야"

정도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5.01.27 11:06:2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정도원 기자
  • united97@newdailybiz.co.kr
  •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한 뒤 2011년 하반기에 언론계에 몸담았습니다. 2014년 7월부터 본지 정치부 소속으로 국회·정당에 출입하기 시작했습니다.

    제왕적 권력의 전횡과 중우적 직접정치의 함정을 넘어, 의회 중심으로 실질적인 대의민주주의가 구현되기를 기대합니다. 의회는 반드시 승리합니다.

3월 개통 예정인 호남고속철이 이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새정치민주연합의 갈등 요소가 될 조짐이 보인다.

새정치연합 유성엽 의원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서대전역을 경유하는 호남고속철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성엽 의원의 이날 발언은 지난 20일 새정치연합 신임 전북도당위원장으로 선출된 점을 감안할 때 지역 민심을 대변하고 존재감을 높이기 위한 발언으로 풀이되지만, 당의 공개 회의 석상에서 호남고속철 문제가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시·도당이나 개별 의원 차원에서 공방을 벌이던 '호남고속철의 서대전역 경유 문제'가 확전 양상을 보이게 된 것이다.

유성엽 의원은 "코레일이 지난 6일 내놓은 호남고속철의 일부 편수(20%)를 떼내어 서대전역을 경유하는 계획에 따르면, 용산역에서 익산역까지는 1시간 6분에서 1시간 51분으로, 광주송정역까지는 1시간 33분에서 2시간 18분으로 각각 45분이 더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도 익산까지 1시간 56분, 광주송정까지 2시간 43분에 오가고 있는데, 겨우 5~25분을 단축하자고 고속철을 지었단 말인가"라며 "이는 호남저속철이 되는 것이며, 고속철로서의 기능을 상실하는 것"이라고 열변을 토했다.

나아가 "호남고속철의 서대전역 경유는 2000만 수도권 시민과 555만 광주·전남북 시도민이 원하는 바가 아니며, 153만 대전 시민 중에서도 서대전역을 이용하는 일부 시민과 주변 상인만을 위한 것"이라며 "정치적 목적으로 국민의 토론을 거쳐 결정한 노선을 변경한 최연혜 코레일 사장을 즉각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새정치연합 소속인 권선택 대전광역시장과, 대전을 지역구로 하고 있는 박병석(서구갑)·박범계(서구을)·이상민(유성) 의원은 서대전역 경유를 찬성하는 입장이다.

호남고속철 편성 차량의 20%가 아닌 절반에 해당하는 50%가 서대전역을 경유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권선택 시장은 19일 시정현안 기자간담회에서 "서대전역을 경유하는 편수가 절반 정도 돼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으며, 이를 위한 물밑 작업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전에는 호남 출신 출향 인구가 많기 때문에 그들의 교통 편의를 위해서라도 서대전역 정차 편수를 늘리는 것은 당연한 순리"라고 강조했다.

박병석 의원도 "호남고속철이 서대전역을 경유하는 것은 이미 결정된 사안"이라며 "다만 전체 편수의 20%만 서대전 경유를 할 것이 아니라, 이 비율을 좀 더 높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 경부고속철 2단계 구간(동대구~부산) 개통 시에도 이와 비슷한 상황이 벌어졌지만, 당시에는 이와 같은 지역 갈등·대립 구조는 없었다. 코레일은 밀양과 양산 등의 수요를 고려해 경부고속철 KTX 중 22.6%에 해당하는 일 24편을 기존 노선(구포 경유)에 배정했다.

코레일은 최근 호남고속철 KTX 운행횟수를 주말 기준으로 일 62편에서 82편으로 늘리고, 그 중 18편(22%)는 서대전역을 경유하는 '호남고속철 종합운영계획'을 국토부에 제출했다.

하지만 국토부는 양측의 의견을 수렴해 운영 계획을 확정한다는 방침이기 때문에, 최종 확정 전까지 각각 호남과 대전의 의견을 대변하는 새정치연합 내부의 갈등과 파열음은 한층 커질 전망이다.

  • 정도원 기자
  • united97@newdailybiz.co.kr
  •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한 뒤 2011년 하반기에 언론계에 몸담았습니다. 2014년 7월부터 본지 정치부 소속으로 국회·정당에 출입하기 시작했습니다.

    제왕적 권력의 전횡과 중우적 직접정치의 함정을 넘어, 의회 중심으로 실질적인 대의민주주의가 구현되기를 기대합니다. 의회는 반드시 승리합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