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혜정 패싸움 모면, “매니저에 상상초월 욕설 퍼부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작게
  • 크게
  • 글자크기
  •   
  • 목록
  • 스크랩
  • 메일
  • 프린트
  •   

배우 강혜정이 욕설로 패싸움을 모면한 일화를 밝혔다.

강혜정은 5일 방송되는 SBS '화신 마음을 지배하는 자’에서 “몇 년전 영화 촬영 후 배우 스태프들과 회식 자리에서 한 취객이 시비를 걸어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녀는 “이미 모두가 취해있던 상태라 감정적으로 격해져 있었다. 이러다 큰 사고가 날 것 같아 매니저와 긴박하게 작전을 짰다”고 말했다.

이어 “관심을 끌기 위해 매니저에게 양해를 구한 뒤 내가 할 수 있는 최고로 심한 욕설을 매니저에게 퍼부었다”며 “여배우로서는 상상도 못할,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과 고성을 퍼붓다 보니 현장에 있던 모든 사람의 관심이 우리에게 쏠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강혜정은 “나와 매니저의 연기 때문에 큰 싸움이 날 뻔한 분위기는 흐지부지 풀어지고 대신 사람들 모두가 나를 말렸다. 심지어 그 시비를 걸던 취객은 나를 미친 사람으로 보고 돌아갔다”고 털어놨다. 강혜정은 당시 상황에 대한 거침없는 재연을 해 녹화장을 초토화 시켰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강혜정 외에도 박지영, 강혜정, 정만식, 홍석천, 광희가 게스트로 출연하며, ‘화신’은 5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Save Our Ship, Sace Our Souls!'
SOS는 가장 간단히 누를 수 있는 모르스 부호에서 비롯됐지만,
배나 생명을 구해달라는 조난신호로 널리 쓰입니다.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며 온국민이 마음아파 하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과 우리 국민들은 조금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입니다.
뉴데일리는 세월호 참사의 피해자와 가족들을 마음 깊이 위로하고,
실종자들이 돌아오길 염원하는 온 국민의 마음을 담아 모든 기사의 머리에 SOS를 올리기로 했습니다.
'Save Our Souls!'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알립니다 [바른사회] 6.25지방선거를 위한 대규모 선거전이 있습니다.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