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입대’ 유승호, 팬카페 인사 “다른 장병들 위해 조용히 입소”


배우 유승호가 팬들에게 입대 소식과 함께 아쉬운 인사를 남겼다.

유승호는 3월 5일 오전 춘천 102보충대를 통해 극비리 입대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팬카페 ‘TALK TO U’를 통해 입소 전 마지막 인사를 전하는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짧은 머리의 유승호는 “안녕하세요. 여러분들께 말씀 안 드리고 3월 5일날 입대하게 됐다. 이렇게 영상으로 인사드린다. 잘 다녀오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 글을 보실 때쯤엔 이미 군대에 들어가 있겠네요. 입대날짜를 팬 분들께 알리지 않고 입대해서 조금 죄송한 마음이다. 그냥 조용히 입대하는 것이 저와 같이 입대하시는 다른 장병 여러분들께 폐 끼치지 않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들이 군 입대가 너무 빠른 게 아니냐는 말씀도 많이들 하셨지만 제 나이에 군 입대는 당연한 것이고 또한 군대는 제가 너무나 원했던 것이다. 10년 넘게 연기를 하면서 스트레스도 받았고 매일 반복되던 삶을 조금은 벗어나고 싶다는 생각도 들어 새로운 경험이 하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유승호는 “말로 표현은 다 못하지만 지금 저는 너무 신난다. 2년동안 열심히 최선을 다해 군생활 마치고 제대 후에 뵙겠다. 그때까지 저 잊지 마시고!”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사진=유승호 팬카페]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