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희재 칼럼 변희재 칼럼

[변희재 칼럼] 세계일보 명예, 심각히 훼손됐다!

미디어오늘, 윤창중 죽이려 세계일보 모독!

미디어오늘 윤창중 죽이
세계일보 공모전 명예훼손
 
언론사, 공모전 때 직원들에 홍보 독려하는 건 상식
 
 변희재


친노 매체비평지 <미디어오늘>이 윤창중 공격에 나섰다.
<미디어오늘>은 <윤창중, 정치부장 시절 ‘공모 상금’ 사취 의혹>이란 기사를 통해 “윤창중 청와대 신임 대변인이 과거 언론사 재직 시절 자신이 주도한 자사 언론사 주최 시사만화 이름 공모 대회에 부인 명의로 응모하고 이를 당선작으로 뽑아 상금을 타냈다”고 보도했다.

<세계일보>가 지난 1996년 진행한 시사만화 이름 공모 대회의 최종 당선자가 당시 정치부장이었던 윤창중 대변인의 부인인 이 모씨로 밝혀졌던 것.



세계일보 사측,
공모전에 직원들에 홍보나설 것 독려


<세계일보>는 오리발이라는 이름으로 연재를 시작할 것이라고 공지했으나 “<세계일보> 지상에서 애독자 여러분과 만나기로 했던 조민성 화백의 새 시사만화 주인공 오리발은 저작권문제로 창간 7주년 기념인 2월 1일자부터 독자 여러분이 지어주실 새 이름으로 선을 보이게 됩니다"면서 이름 공모 내용을 공지했다.

<세계일보>는 2월 1일 공모 결과 접수된 4백75점 가운데 이 모씨가 써낸 '허심탄'을 당선작으로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상금 100만원을 탄 당선자는 이 모 씨로 윤창중 당시 정치부장의 부인이었던 것.

<미디어오늘> 측은 당시 <세계일보> 만평을 그렸던 조민성 화백의 말을 인용 "20년 동안 사용했던 '고슴도치'라는 이름을 쓰고 싶다고 했는데 당시 윤 부장이 반대를 했을 뿐만 아니라 당선작인 허심탄이라는 이름에 대해서도 본인이 직접 나에게 설명했다"면서 "만화 주인공 이름은 작가가 정해야 하고 허심탄이라는 단어가 큰 의미가 있느냐고 반대를 했는데 결국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조 화백은 "공모 이후 회사 지인과 얘기를 나누는데 윤 대변인이 자신의 가족 명의로 공모를 해서 상금을 탔고, 회사사람과 축하파티까지 열었다고 들어서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러한 <미디어오늘>의 폭로는 언론계의 공모 관행 상 무리한 윤창중 죽이기에 가깝다.
<세계일보>는 당시 창간한지 얼마 안 되는 신규 언론사로서, 공모전을 통해 언론사를 홍보해야하는 상황이었다.

윤창중 대변인은 “당시 <세계일보> 사 측에서 직원들에게 대대적으로 공모전 홍보를 지시하는 상황에서, 부인이 허심천이란 온천탕 이름에서 힌트를 얻어 ‘허심탄’을 공모전에 출품하게 된 것이고, 상금은 당연히 부서 직원들과 회식에 사용한 것”이라 해명했다.


미디어오늘의 윤창중 음해기사는

세계일보 및 언론사 공모전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


이는 공모전을 진행하는 언론사에서는 비일비재한 일이다.
공모전은 가급적 많은 응모작을 모아야 하므로, 기자 및 직원들에게 홍보를 독려한다.

그러나 자신들의 독자를 대상으로 공모전까지 한 마당에, 자신의 직원과 지인이라고 해서 대상을 덜컥 주는 언론사가 어디있겠는가.
그럴 바에야 사내 공모를 하지 않겠는가.
<세계일보>의 경영진 입장에서 윤창중 정치부장의 힘이 얼마나 대단하다고 그의 부인의 공모작을 그대로 지면에 활용하겠는가. <미디어오늘> 역시 언론사로서 이러한 공모전의 생리를 모를 리가 없다.

이미 친노종북 세력의 윤창중 죽이기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헣다고 하더라도  매체비평지로서 언론의 생리를 누구보다 잘아는 <미디어오늘>에서 공모전과 관련해 무리한 음해 기사를 연속 게재하는 것은 상도에도 어긋나는 일이다.
이는 윤창중 뿐 아니라 당시 <세계일보>의 편집국과 경영진의 윤리성과 전문성을 깡그리 무시하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노무현 정권 이래 친노종북 언론들은 오직 권력을 위해 스스로 언론시장을 죽이는 일을 서슴지 않았다.
윤창중 하나 죽이기 위해 언론사의 공모전 자체를 난도질하는 <미디어오늘>이라면 언론사들 스스로 <미디어오늘>을 버려야 할 중대한 사안이다.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NewdailyNews FlipBoard [GO]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기사제보 | 제안마당
회사소개 | 오시는 길 | 인재채용 | 제휴안내 | 회원약관 | 저작권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문의 | 보도자료 : press@newdaily.co.kr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뉴데일리 경제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공동대표 : 박정규 , 이성복
뉴데일리 대구경북  대구 수성구 동대구로210 (황금동,한화오벨리스크 2층) | 등록번호 : 대구 아 00156 | 등록일 2014년 8월 12일 | 발행인 ·편집인 : 강승탁 | 053-765-8812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