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희재 칼럼 변희재 칼럼

[변희재 칼럼] 세계일보 명예, 심각히 훼손됐다!

미디어오늘, 윤창중 죽이려 세계일보 모독!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작게
  • 크게
  • 글자크기
  •   
  • 목록
  • 스크랩
  • 메일
  • 프린트
  •   
미디어오늘 윤창중 죽이

세계일보 공모전 명예훼손

 
언론사, 공모전 때 직원들에 홍보 독려하는 건 상식

 
 변희재


친노 매체비평지 <미디어오늘>이 윤창중 공격에 나섰다.
<미디어오늘>은 <윤창중, 정치부장 시절 ‘공모 상금’ 사취 의혹>이란 기사를 통해 “윤창중 청와대 신임 대변인이 과거 언론사 재직 시절 자신이 주도한 자사 언론사 주최 시사만화 이름 공모 대회에 부인 명의로 응모하고 이를 당선작으로 뽑아 상금을 타냈다”고 보도했다.

<세계일보>가 지난 1996년 진행한 시사만화 이름 공모 대회의 최종 당선자가 당시 정치부장이었던 윤창중 대변인의 부인인 이 모씨로 밝혀졌던 것.



세계일보 사측,
공모전에 직원들에 홍보나설 것 독려

<세계일보>는 오리발이라는 이름으로 연재를 시작할 것이라고 공지했으나 “<세계일보> 지상에서 애독자 여러분과 만나기로 했던 조민성 화백의 새 시사만화 주인공 오리발은 저작권문제로 창간 7주년 기념인 2월 1일자부터 독자 여러분이 지어주실 새 이름으로 선을 보이게 됩니다"면서 이름 공모 내용을 공지했다.

<세계일보>는 2월 1일 공모 결과 접수된 4백75점 가운데 이 모씨가 써낸 '허심탄'을 당선작으로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상금 100만원을 탄 당선자는 이 모 씨로 윤창중 당시 정치부장의 부인이었던 것.

<미디어오늘> 측은 당시 <세계일보> 만평을 그렸던 조민성 화백의 말을 인용 "20년 동안 사용했던 '고슴도치'라는 이름을 쓰고 싶다고 했는데 당시 윤 부장이 반대를 했을 뿐만 아니라 당선작인 허심탄이라는 이름에 대해서도 본인이 직접 나에게 설명했다"면서 "만화 주인공 이름은 작가가 정해야 하고 허심탄이라는 단어가 큰 의미가 있느냐고 반대를 했는데 결국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조 화백은 "공모 이후 회사 지인과 얘기를 나누는데 윤 대변인이 자신의 가족 명의로 공모를 해서 상금을 탔고, 회사사람과 축하파티까지 열었다고 들어서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러한 <미디어오늘>의 폭로는 언론계의 공모 관행 상 무리한 윤창중 죽이기에 가깝다.
<세계일보>는 당시 창간한지 얼마 안 되는 신규 언론사로서, 공모전을 통해 언론사를 홍보해야하는 상황이었다.

윤창중 대변인은 “당시 <세계일보> 사 측에서 직원들에게 대대적으로 공모전 홍보를 지시하는 상황에서, 부인이 허심천이란 온천탕 이름에서 힌트를 얻어 ‘허심탄’을 공모전에 출품하게 된 것이고, 상금은 당연히 부서 직원들과 회식에 사용한 것”이라 해명했다.


미디어오늘의 윤창중 음해기사는

세계일보 및 언론사 공모전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


이는 공모전을 진행하는 언론사에서는 비일비재한 일이다.
공모전은 가급적 많은 응모작을 모아야 하므로, 기자 및 직원들에게 홍보를 독려한다.

그러나 자신들의 독자를 대상으로 공모전까지 한 마당에, 자신의 직원과 지인이라고 해서 대상을 덜컥 주는 언론사가 어디있겠는가.
그럴 바에야 사내 공모를 하지 않겠는가.
<세계일보>의 경영진 입장에서 윤창중 정치부장의 힘이 얼마나 대단하다고 그의 부인의 공모작을 그대로 지면에 활용하겠는가. <미디어오늘> 역시 언론사로서 이러한 공모전의 생리를 모를 리가 없다.

이미 친노종북 세력의 윤창중 죽이기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헣다고 하더라도  매체비평지로서 언론의 생리를 누구보다 잘아는 <미디어오늘>에서 공모전과 관련해 무리한 음해 기사를 연속 게재하는 것은 상도에도 어긋나는 일이다.
이는 윤창중 뿐 아니라 당시 <세계일보>의 편집국과 경영진의 윤리성과 전문성을 깡그리 무시하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노무현 정권 이래 친노종북 언론들은 오직 권력을 위해 스스로 언론시장을 죽이는 일을 서슴지 않았다.
윤창중 하나 죽이기 위해 언론사의 공모전 자체를 난도질하는 <미디어오늘>이라면 언론사들 스스로 <미디어오늘>을 버려야 할 중대한 사안이다. 


 

'Save Our Ship, Save Our Souls!'
SOS는 가장 간단히 누를 수 있는 모르스 부호에서 비롯됐지만,
배나 생명을 구해달라는 조난신호로 널리 쓰입니다.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며 온국민이 마음아파 하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과 우리 국민들은 조금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입니다.
뉴데일리는 세월호 참사의 피해자와 가족들을 마음 깊이 위로하고,
실종자들이 돌아오길 염원하는 온 국민의 마음을 담아 모든 기사의 머리에 SOS를 올리기로 했습니다.
'Save Our Souls!'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바른사회] 6.25지방선거를 위한 대규모 선거전이 있습니다.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