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근일 칼럼 류근일 칼럼

[류근일 칼럼]정쟁이 국가보다 더 중요한가?

위기 국가가 이렇게 표류할 순 없다

위기국가가 이렇게 표류할 순 없다


 

글러벌 리서치라는 여론조사기관에 의하면,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에 공감한다는 의견이 압도적(60% 이상)으로 많았다.
여론 조사로 밀어붙이는 것이 대의제 민주주의의 정도(正道)와 꼭 일치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그만큼 했으면 이젠 민주당도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흔쾌히 합의해주었으면 한다.

야당은 이번 개정안이 ‘정부의 방송장악’ 저의라는 것이다.

그러나 지금 세상에 ‘장악 당할’ 방송인이 과연 있을까?
장악하려 했다가는 우선 노조가 가만있지 않을 것이고, 노조가 움직이면 민노총이 합세할 것이고, 이어서 전업(專業) 운동세력이 벌떼 같이 일어날 것이다.

박근혜 정부가 이걸 자초하려 했을까?
그랬다가는 제2의 ‘촛불’이 서울광장을 가득 메울지도 모를 일이다.

대의제 민주주의의 정도라는 말을 했지만, 사실은 대의제 민주주의의 마지막 해결책은 다수결 원칙이다.

그러나 언제부터인지 우리 국회에는 다수결 원칙보다는 최루탄과 전기톱이 더 위력을 발휘하는 풍경이 등장했다.
야당이 반대하면 다수결로 처리하는 것이 폭거(暴擧)로 낙인찍힌다.
이것도 대의제 민주주의의 상궤(常軌)라 할 수는 없다.

새 정부가 들어선지 9일째, 한데도 여태 정부 자체가 완전히 구성되지도 않았다.
북이 핵 공갈을 치는 판에 국방장관-국정원장,-국가안보실장도 제 자리에 채 앉지도 못한 상태다.

세상에 이런 나라도 있는가?
정쟁이 국가보다 더 중요한가?

임진란 직전에 잘난 ‘책방 정치인’들이 하던 짓 탓할 주제가 못된다.

민주주의의 선(善)기능이 위축되고 있다.
그렇다고 이광요가 들어설 시대도 아니다.

그렇다면 각자 ‘한계 있는 정쟁’을 하는 수밖에 없다.
무한정 끄는 정쟁을 스스로 멈출 수밖에 없다.

여당도 양보하고 야당도 양보하라는 투의 하나마나 한 성현(聖賢) 같은 소리는 하지 않겠다.
그래서 민주당이 그만해두라고 말하기로 하겠다.

어쩔 수 없지 않은가?
위기국가가 이렇게 마냥 표류할 수는 없기에.

류근일 /뉴데일리 고문 / 전 조선일보주필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NewdailyNews FlipBoard [GO]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기사제보 | 제안마당
회사소개 | 오시는 길 | 인재채용 | 제휴안내 | 회원약관 | 저작권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문의 | 보도자료 : press@newdaily.co.kr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뉴데일리 경제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공동대표 : 박정규 , 이성복
뉴데일리 대구경북  대구 수성구 동대구로210 (황금동,한화오벨리스크 2층) | 등록번호 : 대구 아 00156 | 등록일 2014년 8월 12일 | 발행인 ·편집인 : 강승탁 | 053-765-8812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