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교체기 빈틈 노렸나

술·밀가루·김치 기습 인상

롯데주류, 스카치블루 5.6%
국순당, 백세주 등 최고 8.4%
제일제당·대상도 줄줄이 올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작게
  • 크게
  • 글자크기
  •   
  • 목록
  • 스크랩
  • 메일
  • 프린트
  •   

정권교체기를 틈타 소주, 전통주, 위스키를 막론하고 술값이 적게는 6%대에서 최고 9%까지 오른다. 식료품 가격도 줄줄이 인상된다.
출고가가 인상되면 소매점이나 식당에서 판매하는 가격은 더 크게 인상돼 가계 부담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롯데주류는 2월21일부터 위스키 '스카치블루'의 출고가를 평균 5.6% 인상했다. 인상 품목은 스카치블루 인터내셔널, 스페셜(17년산), 21년산 등 3개 제품이다.

스카치블루 인터내셔널의 500㎖는 2만4,959원에서 2만6,345원으로, 스페셜(17년산) 450㎖ 제품 역시 5.6%는 3만7,917원에서 4만40원으로 5.6% 인상된다.
21년산은 500㎖ 기준으로 출고가가 7만7,000원에서 7만8,100원으로 1.4% 인상된다.

국순당은 3월1일부터 ‘백세주’ 등 주류 가격을 올린다.
백세주 300mL의 출고가는 2,475원으로, 375mL는 2,585원으로 각각 7.1%, 6.3% 오른다. ‘담금세상’ 1.8ℓ 제품은 4,081원에서 4,422원으로 8.4% 오른다.
나폴레온도 180mL 제품의 출고가가 2,101원으로 8.5%, 360mL는 3,839원으로 8.4% 각각 인상된다.

앞서 하이트진로가 지난해 소주 참이슬을 8.19% 인상한 데 이어 올해 초 롯데주류가 처음처럼 등 소주 출고가를 8.8% 올린 바 있다.

식료품 가격도 줄줄이 인상하고 있다.
지난달 초 CJ제일제당과 동아원, 대한제분 등 주요 밀가루 업체들은 이미 가격 인상을 완료했다.

업계1위 대상FnF의 종갓집은 지난 14일 전후로 대형마트 등에서 포기김치 등 김치 50여개 품목의 가격을 평균 7.6% 올렸다. 풀무원과 동원 역시 가격을 올릴 태세다.
 
이에 정부는 2월 21일 '가공식품 물가 안정을 위한 주요 식품업체 협의회'에서 최근 원화가치 상승과 주요곡물 가격의 하락 등을 이유로 각 업체들에게 가격인상 자제를 당부했다.
새 정부 출범에 앞서 밀가루와 장류, 주류, 김치 등 주요식품의 가격을 인상한 업체들과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인 업체들에게 압박을 가해 서민물가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Save Our Ship, Save Our Souls!'
SOS는 가장 간단히 누를 수 있는 모르스 부호에서 비롯됐지만,
배나 생명을 구해달라는 조난신호로 널리 쓰입니다.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며 온국민이 마음아파 하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과 우리 국민들은 조금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입니다.
뉴데일리는 세월호 참사의 피해자와 가족들을 마음 깊이 위로하고,
실종자들이 돌아오길 염원하는 온 국민의 마음을 담아 모든 기사의 머리에 SOS를 올리기로 했습니다.
'Save Our Souls!'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알립니다 [바른사회] 6.25지방선거를 위한 대규모 선거전이 있습니다.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