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가 만든 볼링공 같은 ‘얼음 공’들…

뉴데일리 스팟뉴스팀 | 최종편집 2013.03.04 14:47:11

 

해외 인터넷에 ‘볼링공’ 같은 ‘얼음 공’이 화제다.

미국 레이크 미시건의 한 해안에 커다란 얼음 덩어리 수백 개가 밀려왔다.

35kg 가량의 이 얼음 덩어리는 해변을 지구가 아닌 외계 행성 같은 모습으로 만들었다.

누군가가 동그랗게 빚어 만든 듯한 수백 개의 얼음 덩어리를 본 네티즌들은 ‘파도와 바람 그리고 얼음이 함께 힘을 합쳐 만든 자연의 작품’이라며 놀라워했다.

패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얼음 공’의 모습은 ‘둥글게 얼어붙은 파도’, ‘냉동 파도 구슬’이라고도 불린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대구·경북 :053-765-8812 | 부·울·경 : 051-853-1600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뉴데일리 경제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공동대표 : 박정규 , 이성복
뉴데일리 대구·경북  대구 수성구 동대구로210 (황금동,한화오벨리스크 2층) | 등록번호: 대구 아 00156 | 등록일 2014년 8월 12일 | 발행인 ·편집인 : 강승탁 | 053-765-8812
뉴데일리 부산·경남·울산   부산광역시 연제구 중앙대로 1073 교수공제회관 906호 | 등록번호: 부산광역시 아00222 | 등록일 2015년 2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김영 | 051-853-1600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