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여야 대표 및 원내대표 청와대 초청

靑 정부조직법 개편 강행, 이틀 째 국회 압박..왜?

김행 대변인 기자회견서 "5일까지 처리, 간곡히 호소"

 

청와대가 국회를 향해 정부조직법 개편안 처리를 거듭 호소했다.

김행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조직법 개편안을 임시국회 일정인 5일까지 처리해주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개편안이) 통과 되지 않아 신설 부처 조직도 꾸리지 못하고 있다.
새 정부 출범을 위해 꼭 도와달라는 소망이 있다.”

 

김 대변인은 “방송통신정책을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가 나눠서 담당하는 것은 실정에 맞지 않는다. 미래부는 방송의 공정·중립성을 훼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새 정부조직도를 그린 유민봉 국정기획수석도 참석해 야권의 즉각적 처리를 재차 요구했다.

청와대는 이틀 전에도 정치권을 향해 정부조직법 개편안 처리를 촉구했다.

청와대가 이틀 간격을 두고 기자회견을 자청, 정치권을 압박하는 데는 임시국회가 마무리 되면 언제 다시 본회의 일정을 잡을 지 알 수 없어 자칫 새 정부가 진용을 갖추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으로 해석된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오후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 정부조직법 처리를 꼭 성사키기겠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전날까지 여야 간 실무협상에서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하자 민주당측은 대통령과의 회동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NewdailyNews FlipBoard [GO]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기사제보 | 제안마당
회사소개 | 오시는 길 | 인재채용 | 제휴안내 | 회원약관 | 저작권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문의 | 보도자료 : press@newdaily.co.kr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뉴데일리경제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14년 1월 20일 | 공동대표 : 박정규 , 이성복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