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같은 과일, 이거 먹어도 되나요?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작게
  • 크게
  • 글자크기
  •   
  • 목록
  • 스크랩
  • 메일
  • 프린트
  •   

 

우리가 사는 지구를 반쯤 잘라 놓은 듯한 특이한 모양을 한 과일이 인터넷이 등장해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구 같은 과일’이란 이름이 붙은 화제의 게시물은 거의 본 적이 없는 특이한 과일의 모습을 담고 있다.

사진 속 과일의 정체는 미국의 하와이에서 재배된다는 열대과일 ‘스크류 파인(Screw pine)’이다.
그곳 원주민들 사이에서는 정식 명칭 대신 ‘할라(Hala)’라는 이름으로 불리운다고.

사진 속 과일은 일부분이 잘라져 있어 마치 중고등학교 지구과학 시간에 배운 지구모형을 연상시킨다.

특히 잘라진 틈 사이로 선명하게 드러난 알맹이는 지구의 외핵 및 내핵과 흡사하다.
이색적인 알맹이 못지않게 붉은 빛을 띠는 과육의 특이한 색깔 또한 인상적이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별별 과일이 다 있다.
과일 색깔이 정말 희한하다.
어떤 맛일까? 꼭 한 번 먹어봤으면.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Save Our Ship, Save Our Souls!'
SOS는 가장 간단히 누를 수 있는 모르스 부호에서 비롯됐지만,
배나 생명을 구해달라는 조난신호로 널리 쓰입니다.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며 온국민이 마음아파 하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과 우리 국민들은 조금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입니다.
뉴데일리는 세월호 참사의 피해자와 가족들을 마음 깊이 위로하고,
실종자들이 돌아오길 염원하는 온 국민의 마음을 담아 모든 기사의 머리에 SOS를 올리기로 했습니다.
'Save Our Souls!'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알립니다 [바른사회] 6.25지방선거를 위한 대규모 선거전이 있습니다.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