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즐라왓 북상, 중국 남동부 상륙 전망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작게
  • 크게
  • 글자크기
  •   
  • 목록
  • 스크랩
  • 메일
  • 프린트
  •   

최근 연이어 대형급 태풍이 한반도를 강타한 가운데 제17호 태풍 즐라왓이 한반도가 아닌 중국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 즐라왓이 22일 오전 9시 필리핀 마닐라 동남동쪽 약 990km 부근 해상을 지나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즐라왓의 세력은 중심기압 985hPa, 최대풍속 27m/s, 강풍반경 250km로 중형 강도 크기는 소형급 태풍이다. 

25일 오후 9시에는 중심기압 945hPa, 최대풍속 47m/s의 중형급 태풍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이며, 필리핀 서부 해역을 지나 타이페이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27일에는 타이페이 남부 해역에 진출, 이후 계속 왼쪽으로 이동하면서 30일께는 대만을 지나 중국 남동부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Save Our Ship, Sace Our Souls!'
SOS는 가장 간단히 누를 수 있는 모르스 부호에서 비롯됐지만,
배나 생명을 구해달라는 조난신호로 널리 쓰입니다.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며 온국민이 마음아파 하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과 우리 국민들은 조금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입니다.
뉴데일리는 세월호 참사의 피해자와 가족들을 마음 깊이 위로하고,
실종자들이 돌아오길 염원하는 온 국민의 마음을 담아 모든 기사의 머리에 SOS를 올리기로 했습니다.
'Save Our Souls!'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알립니다 [바른사회] 6.25지방선거를 위한 대규모 선거전이 있습니다.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